•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고속도로서 음주사고 낸 포르쉐 차주, 숨진 옆자리 친구에게 혐의 뒤집어씌웠다

포르쉐를 타고 만취 운전을 하던 남성이 숨진 친구에게 혐의를 뒤집어씌웠다.

인사이트지난해 10월 26일 오전 1시 30분께 호남고속도로 상행선 전주IC 인근에서 앞서가던 4.5t 트럭을 들이받은 포르쉐 차량이 크게 파손돼 있다. 이 사고로 조수석에 탄 동승자가 숨지고, 운전자는 크게 다쳤다 / 전북소방본부 제공


'만취 상태'로 포르쉐 운전한 A씨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고속도로에서 '만취 상태'로 포르쉐를 몰다가 사고를 낸 20대가 숨진 동승자에게 책임을 떠넘기려다 들통났다.


2일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A(29)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작년 10월 26일 오전 1시 30분경, 만취 상태로 포르쉐 차량을 운전하던 A씨는 호남고속도로 상행선 전주 IC 인근에서 앞서가던 4.5t 트럭을 들이받은 혐의를 받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친구 B씨가 사망한 사실을 알게 되자... "저 친구가 운전했다"


이 사고로 조수석에 타고 있던 현직 경찰관 B씨는 현장에서 사망했다.


사고 직후 A씨는 차량에서 빠져나와 고속도로 옆 숲속으로 도망을 갔으나 트럭 운전자에게 발각됐다.


A씨는 당초 '내가 술을 마시고 운전했다'고 트럭 운전자에게 말했지만, 동승자 B씨가 사망한 걸 보고는 "저 친구가 운전했다"고 말을 바꾼 것으로 조사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A씨와 B씨가 완주군 모 술집에서 함께 술을 마신 뒤 A씨가 운전석에, B씨가 조수석에 탄 사실을 확인했다.


사고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였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가지 정황상 A씨의 혐의가 인정되고, 도주 우려가 있어 A씨를 구속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