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ATM기 앞에서 '송금해 줄 테니 1만원만 뽑아달라'는 사람 만나면 도망치세요"

길을 걷다가, 혹은 지하철역에서 이런 부탁을 받는다면 한번쯤 고민해보기 바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저.. 제가 당장 현금이 필요해서 그런데 1만 원만 빌려주실 수 있나요? 바로 송금해드릴게요"


길을 걷다가, 혹은 지하철역에서 이런 부탁을 받는다면 한번쯤 고민해보기 바란다.


좋은 마음으로 도와줬다가 '낭패'를 당하게될 수 있으니 말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트위터리안 A씨는 최근 지하철 역사에 있는 ATM기기에서 돈을 뽑다가 한 여성을 마주쳤다.


여성은 A씨에게 "집에 가야 하는데 현금이 없다. 바로 송금해줄테니 1만 원만 뽑아줄 수 있냐"라는 부탁을 받았다.


바로 도와줄 수도 있었지만, A씨는 최근 이런 방식으로 계좌에 돈을 입금한 뒤에 상대방을 '사기계좌' 이용자라고 신고해 계좌를 동결시키는 사기 수법이 있다는 걸 들은 기억을 떠올렸다.


그렇게 동결시킨 계좌는 피해자가 신고를 취소하는 것이 계좌 복구가 가장 빠르기 때문에, 이를 악용해 역으로 금전을 요구하기도 한다는 내용이었다.


A씨는 결국 돈을 빌려주지 않았다. 만약 사기 수법이 아닌 정말 도움이 필요한 사람이었을지라도, 경찰이나 역 직원 등 도와줄 사람들이 존재하기도 했고 말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A씨의 사연에 수많은 누리꾼들은 "비슷한 수법에 나도 당했다"라며 경험담을 전했다. 


누리꾼들은 "이런 거 고전 수법이다", "ATM기기 근처에서 현금 빌려달라고 계속 물어보는 사람들 꼭 있음", "나 저 예시랑 똑같은 일 겪었다. 믿기 어렵지만 진짜다" 등의 후기를 이어가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렇게까지 흉흉해지다니 씁쓸하다", "안타깝지만 정말 필요해 보이면 돈을 주지 말고 현금으로 표를 사주는 게 빠르다", "난 그래서 가까운 경찰서나 역 직원에게 같이 가서 신고해준다. 그러면 도망가는 사람도 있더라" 등의 반응도 이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