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복권 사려고 선 줄에서 '새치기'한 빌런 덕분에 12억 당첨된 남성

복권 사려고 선 줄에서 새치기한 남성 덕분에 12억 원에 당첨된 사연이 화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N '마인'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새치기 한 사람에게 따지지 않고 눈감아줬다가 복권에 당첨되는 행운을 거머쥔 남성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뉴욕포스트(New York Post)는 최근 '500X The Cash'라는 스크래치 복권에 당첨된 한 남성의 사연을 전했다.


그 주인공은 플로리다 출신의 스티븐 무노즈 에스피노자(Stephen Munoz Espinoza, 43)라는 남성이다.


인사이트스티븐 무노즈 에스피노자 / Facebook 'floridalottery'


지난 23일 복권 1등에 당첨돼 무려 100만 달러(한화 약 12억 3,500만 원)의 당첨금을 받은 그는 당첨 소감을 묻는 말에 식료품점에서 자신의 앞으로 새치기를 한 남성에게 영광을 돌렸다.


에스피노자는 낯선 남성의 무례한 행동으로 자신이 당첨 복권을 살 수 있었다고 밝혔다.


복권을 산 당일 하루 일과를 마친 뒤 잔뜩 지친 몸을 이끌고 플로리다주 델레이 비치에 있는 한 식료품점에 들른 그는 스크래치 복권을 사기 위해 복권 자판기 앞에 줄을 섰다.


퇴근 시간인 터라 이미 자판기 앞에는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선 상태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빨리 복권을 사고 집에 가고 싶다고 생각하던 그때, 한 남성이 자연스럽게 그의 앞에 끼어들었다.


에스피노자는 새치기를 한 남성에 따지려고 했지만, 너무 피곤했던 탓에 그냥 넘어갔다고 한다.


결국 새치기를 한 남성이 복권을 먼저 사고 에스피노자는 그 다음에 자판기에 나오는 복권을 구입했다.


에스피노자는 50달러(한화 약 6만 원)짜리 복권 한 장을 구입한 후 동전으로 열심히 긁었다.


복권을 긁던 그의 동공이 점점 커졌다. 당첨이었다.


인사이트500X The Cash


비록 최고 상금인 2,500만 달러(한화 약 308억 7,500만 원)는 아니었지만, 그는 무려 100만 달러(한화 약 12억 3,500만 원)를 거머쥐게 됐다.


만약 새치기를 당하지 않았다면 그가 아닌 다른 이가 복권에 됐을 것이다.


이후 에스피노자는 곧장 차를 타고 탤러해시에 있는 복권 본사로 가 당첨금을 받았다.


세금을 제외하고 그는 82만 8,000달러(한화 약 10억 2,258만 원)를 수령했다.


그는 당첨금을 어떻게 쓸지 아직 계획하진 않았지만 일단 가족을 위한 집을 사고 싶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