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올해 한국 경제 '에로배우'가 먹여살린다"는 신조어에 여초 커뮤에서 불편하다고 말하는 이유

'에로배우'가 올해 증시를 주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일부 여초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는 누리꾼들이 나타나고 있다.

인사이트JTBC '상암동클라스'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올해 한국경제는 '에로배우'가 먹여살린다"


글로벌 경기 침체와 인플레이션 우려 속에서 '에로배우(에너지·로봇·배터리·우주항공)'가 올해 증시를 주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다만 일각에서 이 '에로배우' 신조어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해부터 부진한 증시 시장에서 상승세를 나타내는 종목들을 묶어 신조어로 만드는 열풍이 이어지는 중이다.


'태조 이방원'이 대표적인 예다. 지난해 태양광·조선·이차전지·방산·원전의 앞 글자를 따 '태조 이방원'이란 신조어가 탄생했다. 


인사이트KBS 2TV  'ET WHY?'


올해 증시를 주도할 종목을 두고 '에로배우'라는 말이 자주 언급된다. 에로배우의 '에'는 에너지를 말한다. '로'는 로봇, '배'는 배터리,' '우'는 우주항공을 의미한다. 


에너지의 경우 태양광과 원전, 더 나아가 수소와 천연가스 같은 신재생에너지를 말한다. 


여기에 성장 가능성이 무한이라고 평가되는 로봇과 이차전지로 대표되는 배터리, 미래 먹거리라는 우주항공을 묶었다. 


인사이트더쿠


올해의 증시 키워드를 뜻하는 조어지만 한편에서는 신조어를 만들 때 신중을 기했어야 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특히 여성 회원이 많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대표적인 여초 온라인 커뮤니티로 꼽히는 '더쿠'에는 이 에로배우를 소개하는 방송 장면이 소개됐는데 비판이 이어졌다. 


"아저씨들끼리 사석에서 할 만한 이야기를...", "쉰내 난다", "이런 게 공기 낭비, 전파 낭비 아니냐" 등의 반응이다. 


'여성시대'에서도 비슷한 반응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에로배우 이외에도 로봇·리오프닝·콘텐츠를 묶은 '로리콘', 자율주행·네옴시티·인공지능·가상현실을 묶은 '자네인가' 등이 2023년 기대주를 뜻하는 신조어로 등장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이러한 신조어를 믿고 주식을 사는 건 리스크가 있다고 말한다. 


글로벌 경기 침체, 지정학적 리스크 등 예측하기 어려운 요소들이 많기 때문에 실적이나 성장 모멘텀이 확실한 종목에 가치투자를 하는 게 중요하다고 입을 모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