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0 20℃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7 27℃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4 24℃ 제주

차량 뒤 붙인 '혈액형 스티커'를 본 응급전문간호사가 "소용없다"고 말한 이유 (영상)

차량 뒤에 아이의 혈액형 정보를 스티커로 붙여 놓는 행위가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한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운전을 하다 보면 차량 뒤에 붙인 스티커를 발견할 수 있다. 때로는 아이의 혈액형 정보다 담긴 스티커도 발견하기도 한다. 


'위급 상황 시 도움이 되겠구나'라는 생각이 들 수 있지만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주 전 유튜브 채널 '옆집간호사 구슬언니'의 영상 일부가 "차 뒤에 '우리 아이 혈액형은 A+입니다' 이런 스티커가 사고 나서 긴급 수혈할 때 도움이 되나요?"란 제목으로 소개됐다. 


인사이트트위터 캡처 


대학병원 14년 차 응급전문간호사 출신의 19만 유튜버 구슬언니는 이러한 스티커가 단순히 '아이가 타고 있어요' 스티커와 다를 바가 없다고 했다. 


구슬언니는 "일단은 사고가 났을 때 구급대원분들이 환자분을 이송한다. 이때 구급대원분들이 그걸(스티커를) 볼 새가 없다"고 했다. 


이어 "봤다고 치자, 차 뒤에 A+라고 적혀 있습니다"라고 말하지 않는다"고 했다. 또 "그런 구급대원이 계신다고 한들 믿을 수가 없다"고 했다. 


인사이트YouTube '옆집간호사 구슬언니'


그는 "환자 본인이 정신이 온전해서 '저 A형입니다'라고 자기 입으로 이야기를 해도 A형 수혈을 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무조건 검사를 한다"며 "그 스티커는 1도 필요가 없다"고 했다. 


구슬언니는 "스티커가 상술이었네"란 구독자의 말에 "그렇다. 상술 맞다"며 맞장구쳤다. 


인사이트YouTube '옆집간호사 구슬언니'


방송을 본 몇몇 다른 간호사 누리꾼들도 "맞는 말이다, 아무리 응급 수혈이 필요해도 검사를 재촉하지, 그런 정보로 수혈에 바로 들어가진 않는다"고 말했다. 


다른 누리꾼들 또한 "자기 혈액형 잘못 알고 있는 사람들도 많다", "사고 난 차에 타고 있던 아이가 다른 집 아일 수도 있다", "뒤통수 맞은 기분이다", "부모 마음을 이용한 상술이 맞구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YouTube '옆집간호사 구슬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