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모텔서 '조건만남' 미끼로 40대 집단폭행한 10대들 신상 털려..."가장 어린 학생이 초5"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천 모텔에서 40대 집단폭행한 10대 청소년, 신상정보 온라인상에 퍼져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지난주 인천의 한 모텔에서 40대 남성을 집단폭행한 10대 청소년들의 범행 영상이 확산된 가운데 이들의 신상정보까지도 퍼지고 있다.


25일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강도상해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군 등 10대 남학생 2명을 구속하고 B군 등 10대 남녀 학생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청소년 일당은 지난 17일 오전 10시 48분쯤 인천 미추홀구의 한 모텔에서 40대 남성 C씨를 쇠파이프, 소화기 등의 둔기로 때려 다치게 했다. 뿐만 아니라 금품을 빼앗고 범행 장면을 촬영해 온라인상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경찰은 "누가 맞으면서 빌고 있는 소리가 들린다"는 모텔 손님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가 해당 객실이 비어 있는 것을 확인, 당시 모텔에 출입한 손님들의 인상착의를 파악했다.


이후 경찰은 모텔 일대를 순찰하며 용의자와 인상착의가 비슷한 A군을 확인해 체포했다. 이어 인근 폐쇄회로(CC)TV를 토대로 공범의 동선을 추적한 끝에 청소년 7명을 추가로 검거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이미 가해자들은 남성을 폭행한 영상을 자신들의 SNS에 올린 후였다. 해당 영상은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퍼졌다.


영상을 보면 학생들은 모텔 내 계단과 객실 통로 등에서 피해 남성을 구석으로 몰고는 무차별적 폭행을 가했다.


C씨는 학생들에게 "차라리 돈을 줄게"라며 애원하며 주변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가해 학생들은 "기절한 척한다", "더 맞아야 해" 등의 폭언을 하며 피해자를 농락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현재 온라인상에는 해당 영상과 함께 폭행 가해자들의 사진, 이름, 생년월일, 출신학교, SNS 계정 주소 등의 정보가 이미 확산된 상황이다.


퍼진 정보에 따르면 가해 학생들은 06~11년생으로, 가장 어린 학생은 초등학교 5학년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군 무리 중 일부는 가출 청소년이며 이들은 SNS를 통해 조건만남을 미끼로 남성을 모텔로 불러낸 것을 확인했다.


그러면서 "당시 영상을 찍고 유포한 청소년들까지 모두 검거해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