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3개월 만에 '직장 내 괴롭힘' 못 견디고 극단적 선택한 농협 男 직원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사랑하는 여자와 결혼한지 3개월 만에 '직장 내 괴롭힘'으로 인해 스스로 세상을 등진 30대 남성의 사연이 뒤늦게 전해졌다.


유족들은 "근무지에서 특정 간부에게 모욕적인 언사를 당하고, 괴롭힘을 지속적으로 당하다 결국 이 같은 사고가 벌어졌다"라고 호소했다.


25일 서울신문은 지난 12일 장수 농협의 한 30대 직원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에 대해 보도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보도에 따르면 이 직원은 2주 전, 사무실 인근 차량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유족들은 직장 내 괴롭힘이 원인이라며 진상 파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상사에게 괴롭힘을 당해 신고를 했음에도 농협 측이 적극적인 대책을 세우지 않은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유족들에 따르면 숨진 A씨는 2019년 장수 농협에 입사했다. 지난해 1월 간부 B씨가 부임한 뒤부터 괴롭힘을 당했다.


B씨는 다른 직원들 앞에서 A씨에게 인격모독성 발언을 쏟아냈다고 한다. 한 사람이 처리할 수 없는 업무를 강요당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유족들은 "B씨는 A씨가 집이 부자여서 재수 없다는 식으로 말했다"라며 "외제차를 문제 삼았고, 커피와 랍스터를 사라고 강요하기도 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A씨는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다 전주 한 병원에서 정신과 치료를 받기도 했다"라고 덧붙였다.


A씨는 생을 마감하기 전인 지난해 9월,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남긴 뒤 잠적했다. 경찰이 추적 끝에 찾아냈고, 농협 측도 이를 파악해 진상 조사에 나섰지만 변한 것은 없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심지어 농협 측은 B씨에게 아무런 잘못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결국 A씨는 극단적 선택을 했다. 유서에는 "이번 선택으로 가족이 힘들겠지만, 이 상태로 계속 간다면 힘들 날이 길어질 거라는 생각이 든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고 유족은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