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체감 영하 25도 북극 한파...80대 여성, 주차장서 숨진 채 발견

설 연휴가 끝난 이날 서울 오전 6시기준 체감온도가 영하 24.5도로 떨어지는 등 역대급 한파가 불어닥친 가운데 충북에서 저체온증 의심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정인영 기자 = 설 연휴가 끝난 이날 서울 오전 6시기준 체감온도가 영하 24.5도로 떨어지는 등 역대급 한파가 불어닥친 가운데 충북에서 저체온증 의심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25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48분께 충북 진천군 광혜원면 한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서 A(88·여)씨가 쓰러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 신고로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당시 한파경보가 발효 중이던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5.5도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번 한파는 영하 50도대의 북극 냉기가 대륙 고기압을 타고 남하해 발생했다. 


이에 더해 설 연휴를 앞두고 한반도 북쪽에 있던 정체된 저기압이 반시계 방향으로 돌면서 찬 대륙 고기압을 우리나라로 빠르게 밀어낸 것도 영향을 미쳤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질병관리청이 23일 발표한 '2022~2023 절기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 운영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1일부터 지난 23일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한랭질환자는 272명에 달한다. 이 중 추정 사망자는 10명이다. 


한랭질환은 추위가 직접적인 원인이 되는 겨울철 대표 질환으로 일교차가 크고 갑자기 기온이 떨어지는 시기 집중 발생한다. 대표적으로 저체온증과 동상, 동창 등이 있다.


고혈압과 당뇨, 심장질환이나 뇌졸중 등의 만성질환자나 75세 이상의 고령자, 어린이 등은 체온유지에 취약해 저체온증의 위험성이 높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하면 혈압상승으로 심뇌혈관질환이 발생하거나 악화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한랭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선 실내 적정온도(18~20도)를 유지하고 외출 시 털모자나 장갑, 목도리 등으로 방한을 철저히 해야 한다.


보건당국은 당분간 강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한랭질환에 대해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