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 여자 축구 경기에서 첫 등장한 '화이트 카드'...무슨 뜻인가 알아보니

인사이트지난 21일(현지시간) 포르투갈 여자 축구 컵대회에서 주심이 '화이트 카드'를 들어 보이고 있다. / 트위터


[인사이트] 정인영 기자 = 포르투갈 여자 축구 경기에서 축구 역사상 최초로 '화이트 카드'가 등장했다.


'옐로 카드'와 '레드 카드'가 경고와 퇴장을 의미하는데 반해 화이트 카드는 칭찬의 의미를 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2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 선'은 전날 열린 포르투갈 여자축구 컵대회 벤피카와 스포르팅 리스본의 더비 경기에서 옐로 카드와 레드 카드가 아닌 화이트 카드가 나왔다면서 축구계의 뜨거운 이슈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날 경기 전반 44분께 긴급 상황이 발생했다. 벤치에 있던 한 선수의 몸에 이상이 생긴 것이다. 


잠시 경기가 중단되고 양 팀 의료진이 달려가 신속하게 응급조치를 했다. 


그러자 주심은 양 팀 의료진을 향해 화이트 카드를 내밀었다. 이를 본 관중석 팬들은 환호성을 지르며 박수갈채를 보냈다.


인사이트트위터 캡처


화이트 카드는 포르투갈축구협회가 스포츠 윤리적 가치를 개선하기 위한 목적으로 새로 도입한 제도이다. 페어플레이를 펼친 이에게 칭찬과 존경을 표하는 의미로 이 카드를 사용한다.


더 선은 "당시 일부 팬들은 쓸데없는 카드가 늘어났다며 회의적 반응을 보이기도 했으나, 적어도 이날 경기장에서 화이트 카드를 본 팬들은 모두 박수를 쳤다"며 현장의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이탈리아는 2015년에 '그린 카드' 제도를 도입했다. 화이트 카드와 색상은 다르지만 칭찬과 페어플레이를 위한 목적은 같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