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빙 레전드' 즐라탄, 은퇴 선언...올 시즌이 마지막

인사이트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 GettyimagesKorea


레전드 축구선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AC밀란서 41세 나이로 은퇴 예정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사자왕'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41세 나이로 드디어 축구화 끈을 풀 것으로 보인다.


지난 23일 이탈리아 매체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가 이브라히모비치의 은퇴 소식을 전했다.


1981년생, 스웨덴 국가대표인 이브라히모비치는 그야말로 살아있는 전설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는 말뫼·아약스·유벤투스·인터밀란·바르셀로나 등 유수의 클럽을 거쳤고, 2010년 임대생 신분으로 처음 AC밀란 유니폼을 입었다.


이후 파리 생제르맹(PSG),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LA갤럭시 등을 거친 뒤 2020년 다시 AC밀란으로 복귀했다.


이브라히모비치는 나이가 잊힐 만큼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줘 왔다. 하지만 아킬레스건과 무릎 부상의 여파로 폼은 부상 이전의 모습보다는 좋지 않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탈리아 매체 "이브라히모비치는 이번 여름 은퇴할 예정...은퇴 이후에는 밀란에서 앰배서더 역할 맡게 될 것"


그럼에도 팀의 정신적지주 역할을 하면서, 소속팀인 AC밀란이 2021-22시즌 세리에A에서 우승할 수 있도록 도왔다.


나이 40이 넘은 이브라히모비치지만, AC밀란은 이브라히모비치를 신뢰했는지 지난여름에는 재계약까지 맺었다.


이브라히모비치는 재계약 당시 "나는 두려움이 없다. 나는 건강하다. 복귀를 위해 매일 노력하고 있다. 인내심이 필요하다. 그것이 핵심이다. 나는 은퇴하지 않을 것이고, 나는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허나 세월과 부상 앞에는 '사자왕' 이브라히모비치도 어쩔 수 없었던 것 같다. 절대로 은퇴하지 않을 것 같던 이브라히모비치도 결국 축구화 끈을 풀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탈리아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는 "이브라히모비치는 이번 여름에 은퇴할 예정이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브라히모비치는 은퇴 이후 팀을 위해 행정적인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매체는 "이후 그는 AC밀란에서 앰배서더 역할을 맡게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