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한국 설날 기념 공연" 공지 올렸다가 중국인 악플에 결국 삭제한 영국 대영박물관

영국 대영박물관이 '한국 설날' 표현을 썼다가 중국 누리꾼들의 악플 세례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대영박물관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영국 대영박물관이 음력 새해를 맞아 '한국의 음력설'이라는 표현을 썼다가 중국 누리꾼들의 공격을 받았다.


결국 박물관 측은 해당 글을 삭제했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영국 런던의 대영박물관(British Museum)은 공식 트위터 계정에 'Celebrating Seollal 설맞이'라는 제목으로 20일 오후 6시에 음악, 무용 등 한국 전통문화를 소개하는 행사를 개최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인사이트Twitter 'britishmuseum'


박물관 측은 게시물에서 "한국의 설(Korean Lunar New Year)을 축하하는 신라 합주단의 마법처럼 멋진 공연에 초대한다. 현대음악과 전통음악을 바탕으로 한 이 공연은 한국 문화에서 중요한 다섯 가지 색깔에 영감을 받았다"라고 행사를 설명했다.


대영박물관은 게시글과 함께 박물관에서 한복을 입고 전통무용을 선보이고 있는 무용수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후 해당 게시글의 댓글에는 중국인으로 보이는 누리꾼들의 댓글이 쏟아졌다.


중국 누리꾼들은 "설은 본래 중국에서부터 시작됐다", "부끄러운 줄 알아라. 한국은 음력 설을 기념하는 유일한 나라가 아니다. 적어도 '음력설(Lunar New Year)'이라고 표기해야 했다. 아니면 역사에 기반해 '중국 설(Chinese New Year)'라고 써야 한다", "언제부터 (음력설이) 한국 것이 됐나", "대영박물관이 어떻게 이렇게 역사에 대해 모를 수 있나"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비난이 이어지자 결국 대영박물관은 논란이 되고 있는 트윗 글을 삭제했다.


대영박물관은 중국 누리꾼들의 항의에 웹사이트 안내문에서 '한국 음력 설'이라는 표현을 빼고 음력 설 기원에 관한 설명을 추가했으나 행사는 예정대로 진행됐다.


행사 현장 안내판에도 'the Korean Lunar New Year Festival(한국 음력 설 축제)'이라고 표기했다.


인사이트대영박물관 트위터의 다른 게시물에도 중국인들의 비난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 Twitter 'britishmuseum'


알려진 바에 따르면 일부 중국인들은 20일 진행된 실제 행사에 나타나 공연 중 항의 피켓을 들고 서 있기도 했다.


트윗 글이 삭제됐음에도 중국 누리꾼들은 설과 상관이 없는 대영박물관의 다른 게시물에도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누리꾼들은 "중국에서 온 전통을 도둑질하지 마라", "중국 문화를 도용하지 말아라", "영국 왕실은 한국계냐", "언제 영국이 한국의 속국이 됐나" 등의 댓글을 올리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한국, 중국 등 동아시아 국가 대부분은 음력으로 새해를 기념하고 있다.


이에 정확한 표현은 '음력설(Lunar New Year)'이다.


하지만 중국은 '중국 설(Chinese New Year)'라는 표현을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도 '중국 설' 표현을 사용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영국에서는 '중국 설'이라는 표현이 널리 알려져 있지만, 최근에는 한국과 베트남 등 다른 아시아 국가들이 명절로서 기념하는 점을 고려해 음력 설로 바꾸는 추세다.


영국 총리실 등에서도 공식적으로 음력 설로 표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