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 0℃ 서울
  • -2 -2℃ 인천
  • -2 -2℃ 춘천
  • 1 1℃ 강릉
  • -1 -1℃ 수원
  • -2 -2℃ 청주
  • -2 -2℃ 대전
  • 1 1℃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4 4℃ 부산
  • 6 6℃ 제주

'넘사벽' 피지컬로 어제(21일)자 16번째 우승 차지한 훈남 씨름 선수

큰 키에 탄탄한 몸매를 소유하고 있는 한 씨름 선수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인사이트대한씨름협회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무게감으로 버티는 것이 전략 중의 하나로 통하는 씨름 선수들은 대부분 남다른 체격을 자랑한다.


그중에서도 큰 키에 탄탄한 몸매를 소유하고 있는 한 씨름 선수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바로 개인 통산 16번째 황소트로피를 들어올린 울주군청 소속 노범수 선수다.


지난 21일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실내체육관에서 '위더스제약 2023 설날장사씨름대회'가 열렸다. 


인사이트Instagram 'no_tiger___'


이날 노범수는 태백장사(80kg) 결정전(5전3선승제)에서 김윤수(용인특례시청)와 맞붙었다.


노범수는 첫 번째 판에서 팽팽한 접전 끝에 들배지기로 기선을 제압했고, 두 번째 판과 세 번째 판에서 안다리와 잡채기를 선보이며 3-0으로 꺾고 장사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개인 통산 16번째 타이틀이다. 노범수는 '노범수 또 장사했네'라는 의미의 '노또장'이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많은 장사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태백급에서 15회, 금강급(90㎏이하)에서 한 차례 정상을 차지했으며 명절 대회에서 우승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노범수의 설날씨름대회 우승 소식에 그의 피지컬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노범수는 1998년생으로 키 181cm, 몸무게 85kg의 소유자다. 온몸이 근육이라고 해도 믿을 수 있을 정도로 탄탄한 몸매를 가지고 있다.


그는 과거 SBS '집사부일체', KBS2 '씨름의 희열' 등에도 출연했다. 


방송 출연 당시 노범수는 "많이 그만두고 싶었다. 중학생 때 제일 고비였다. 울기도 많이 울었다"며 "누구보다 노력을 많이 했다. 애들이 자유 시간에 나가면 저는 헬스장에 몰래 가서 운동하고 그랬다"고 말하며 장점으로 '노력'을 꼽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