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누가 피자를 이렇게 먹냐"... 또 '여초' 표적돼 까이고 있는 장원영

피자 광고를 촬영한 아이브 멤버 장원영이 여초 커뮤니티 회원들에게 악성 댓글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파파존스'


피자 광고 촬영한 장원영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과거 예능 프로그램에서 딸기를 두 손에 들고 먹었다는 이유로 일부 누리꾼에게 악성 댓글을 받았던 아이브 장원영.


이번에도 그녀가 사소한 이유로 악플러들의 표적이 돼 곤욕을 치르고 있다.


지난 20일 파파존스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아이브의 광고 촬영 비하인드 영상이 게재됐다.


인사이트YouTube '파파존스'


해당 영상 속에서 장원영은 피자를 두 손으로 든 뒤 살짝 베어 물고 윙크를 했다.


그녀는 늘어진 치즈가 입가에 달라붙었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카메라를 웃으며 쳐다보는 프로다운 모습을 보였다.


장원영은 어깨를 앞뒤로 흔들며 다양한 포즈를 취해 많은 이들의 박수를 받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파파존스'


식욕 떨어진다며 악성 댓글 단 여초 커뮤니티 회원들


하지만 해당 장면을 본 일부 여초 커뮤니티의 회원들은 좋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이들은 "물론 예쁘긴 하지만 누가 피자를 저렇게 먹냐", "식욕 떨어진다" 등의 반응을 내놨다.


인사이트YouTube '파파존스'


하지만 장원영의 행동에는 문제가 없다는 의견이 대부분이다.


많은 누리꾼은 "광고 촬영인데 3일 굶은 것처럼 먹을 수 없지 않냐", "장원영 억지로 그만 깠으면 좋겠다"라며 장원영을 옹호했다.


YouTube '파파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