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LG트윈스 팬들이 가장 사랑하는 오지환, 역사에 남을 '초대형 계약' 발표

한국프로야구 최고의 유격수 오지환이 역대 야구사에 남을 계약을 맺었다.

인사이트LG 트윈스와 6년 계약 맺은 오지환(사진 오른쪽)과 김인석 대표이사 / 사진=LG트윈스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LG트윈스 팬들이 가장 사랑하는 프랜차이즈 스타 오지환.


2019시즌 이후 맺었던 4년 40억의 FA계약이 '염가'라는 평가가 많았던 그에게 LG트윈스가 큰 선물을 안겼다. 이 선물에 팬들은 모두 환호하고 있다.


19일 LG는 오지환과 6년 총액 124억원(보장 100억원, 옵션 24억원) 규모의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맺은 계약 기간은 2024년부터 2029년까지다.


올해는 이전에 맺은 4년 총액 40억원의 FA 계약 마지막 해다. 올 시즌 이후 FA 자격을 얻는 오지환에게 LG는 '선 계약 제시'를 해 오지환을 붙잡는 데 성공했다.


인사이트뉴스1


오지환은 현재 한국프로야구 최고의 유격수로 꼽힌다. 수비 범위는 말할 것도 없고, 송구가 역대급이어서 '못 잡을 주자'도 잡는다는 평가를 받는다.


잠실 야구장을 홈으로 쓰면서 시즌 홈런 20개를 넘길 정도로 장타력도 보유하고 있다. 팀의 정신적 지주 역할까지 하면서 절대 없어서는 안 될 선수로 꼽힌다.


LG가 비FA 선수와 다년 계약을 맺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초대형 계약을 통해 오지환도 100억 클럽에 가입했으며, 역대 유격수 최고 몸값까지 기록했다.


인사이트뉴스1


종전 최고 기록은 김재호(두산 베어스)와 노진혁(롯데 자이언츠)의 4년 50억원 계약이었다.


오지환은 2009년 LG에 1차 지명으로 입단한 뒤 14시즌 통산 1,624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5 146홈런 1466안타 745타점, 240도루의 성적을 냈다.


2022시즌 142경기에서 타율 0.269 25홈런 133안타 87타점 20도루를 기록하며 팀을 페넌트레이스 2위에 올렸다. 유격수 골드글러브까지 차지했다.


인사이트뉴스1


LG는 "오지환은 원클럽맨으로 LG 프랜차이즈 스타다. 국가대표 유격수로서 기록뿐만 아니라 라커룸과 더그아웃에서도 선수들에게 모범이 되는 선수"라며 "심리적으로 보다 더 안정적인 상황에서 시즌에 집중해 그라운드에서 최고의 성과를 만들어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오지환은 "좋은 대우를 해주신 팀에 너무 감사하다. 선수로서 한 팀에서만 뛴다는 것이 큰 영광인데, 그럴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구단에 너무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팬들은 "실로 놀라운 계약", "6년 보장해 주는 게 진짜 역대급", "4년간 싸게 썼으니 6년은 비싸게 쓰는 게 맞다", "스타일이 롱런할 스타일이라 안심이 된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