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제주도 강아지호텔에 믿고 맡긴 반려견...로드킬 당해 사체로 돌아왔습니다"

반려견을 애견호텔에 맡겼다가 싸늘한 사체로 돌려받은 보호자가 울분을 터트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반려견을 애견호텔에 맡겼다가 싸늘한 사체로 돌려받은 보호자가 울분을 터트렸다.


지난 17일 SBS '8 뉴스'는 제주도의 한 반려동물호텔에 7살 된 검정 치와와를 맡겼다가 로드킬로 잃은 가족의 사연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주말에 가족 행사가 있어 서울에 와야했던 A씨 가족은 반려동물 전문 호텔을 믿고 이곳에 강아지를 맡겼다고 한다.


그런데 지난 14일 오후 2시 30분께, A씨의 반려견은 배달기사가 문을 연 사이 의자를 밟고 출입문 앞 울타리를 뛰어넘어 밖으로 나갔다.


인사이트SBS '8 뉴스'


결국 강아지는 20여시간 만에 호텔에서부터 약 2km 떨어진 도로에서 차에 치어 숨졌다.


A씨 가족은 업체 측 관리 소홀과 부주의로 가족 같은 강아지를 잃었다고 울분을 터트렸다.


또한 A씨는 "(강아지가) 탈출 가능했던 것도 참 이해하기가 어려웠는데, 그 즉시 견주들한테 알려주지 않았다는 게 더 화가 난다"며 실종된 지 약 5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이 사실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강형욱 훈련사 등 전문가들에 따르면 강아지를 잃어버렸을 때의 '골든타임'은 보통 3시간으로 정의되어 있다.


인사이트SBS '8 뉴스'


최대한 이 시간 내에 실종 지점에서 10km 내외로 범위를 정하고 잃어버린 장소·시간·착용했던 목줄 등이 적힌 전단지를 제작해 배포하는 것이 찾을 확률을 높일 수 있다고 한다.


한편 업체 측은 짧은 순간 벌어진 우발적인 사고였다는 입장이다. 


해당 반려동물호텔 관계자는 매체를 통해 "강아지 잃어버린 건 정말 너무 죄송한데. 잘 놀고 잘 돌보다가 갑자기 순식간에 이런 상황이 벌어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견주에게 연락을 늦게 한 이유에 대해서는 강아지를 찾느라 경황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강아지가 실종된 지 5분 만에 상황을 알게 돼 유기동물 구조팀에 신고하고, 영업을 중단하면서까지 강아지를 찾아다녔다고 덧붙였다.


네이버 TV 'SBS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