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음주운전 차량에 엄마 잃은 금쪽이는 밖에도 안 나가는데...가해자 '공무원'이 받은 처벌 수준

엄마가 음주운전 가해자에게 사고를 당해 사망한 뒤 9개월 째 은둔생활을 하는 중학교 2학년 영재 아이의 안타까운 사연이 알려졌다.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음주운전 가해자 때문에 엄마가 사망한 뒤, 9개월째 은둔 생활을 하는 중학생 2학년 아들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음주운전 사고로 어머니를 잃고 수개월째 은둔생활을 하는 10대 청소년의 사연이 방송을 통해 알려진 가운데, 가해자가 받은 처벌이 너무나 미약해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3일 채널A 예능프로그램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영재반 우등생이었다가 지금은 은둔 생활을 하는 중학교 2학년 아들의 사연이 소개됐다.


금쪽이는 지난해 4월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어머니를 하늘로 보낸 뒤 약 9개월간 은둔생활을 하고 있었다.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그는 "방 안이 제일 편하다. 밖으로 나갔을 때 예상하지 못한 상황이 벌어지면 대처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밖에 있으면 주변을 많이 보게 되는데 그럴 때 엄마 생각이 많이 난다"고 마음속 불안과 슬픔을 드러냈다.


금쪽이 아버지는 "작년 4월 꽃이 필 무렵 근처에 있는 공원에 갔다가 다시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음주운전 차량에 치였다"며 "안에 있던 7명 중 아내만 목숨을 잃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누리꾼들, 안타까운 금쪽이 사연에 가해자 물색...'세종시 공무원'이 가해자로 지목, 공무원은 징역 1년 4개월


방송이 나가자 누리꾼들은 사연에 나온 음주운전 사고 가해자가 지난해 4월 사고를 낸 세종시 공무원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누리꾼들이 지목한 사건은 지난해 4월 7일 국토교통부 서기관 A씨가 혈중알코올농도 면허취소 수준의 상태에서 운전하다 정차해 있는 차량을 들이받아 1명을 숨지게 하고 6명을 다치게 한 사건이다.


당시 A씨는 오후 9시30분쯤 혈중알코올농도 0.169%의 만취한 상태에서 금강보행교 앞 2차선 도로를 시속 107km로 과속 운전하다 1차로와 2차로에 걸쳐 정차해있는 SUV차량과 충돌했다.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이 사고로 뒷좌석에 탑승해있던 B(42)가 사망했고, 동승자 6명은 2~14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입었다.


대전지법 형사6단독 김택우 판사는 음주운전 및 위험운전치사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1년 4개월을 선고했다. 이 같은 정황을 미뤄봐, 누리꾼들은 A씨를 금쪽이 음주운전 가해자로 보고 있다.


누리꾼들은 "사람이 죽었는데 1년 4개월이 말이 되냐"는 등 분노했다. 그런데 누리꾼들을 더 화나게 만드는 건 A씨가 한 행동이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gettyimagesBank


세종시 공무원 음주운전 가해자는 징역 1년 4개월이 억울하다며 항소를 제기


A씨는 억울하다며 재판 결과에 항소했다. 그는 "제한속도를 준수했더라도 비정상적으로 주행한 상대 차량과 사고를 피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자신의 억울함을 표명했다.


누리꾼들은 "아이와 가족이 얼마나 힘들지 너무 마음 아프다", "가해자가 세종시 공무원이면 진짜 너무 화난다", "아이가 하루빨리 기운 차렸으면 좋겠다"고 반응했다.


네이버 TV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