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17년 전 전 여친 '이별 문자' 아직도 옛날 '2g폰'에 간직하고 있는 기안84

기안84가 17년 전 전 여자친구에게 받은 문자를 발견하고 절망했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기안84가 17년 전 전 여자친구에게 받은 문자를 발견하고 절망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30대의 마지막 날을 집 정리를 하며 보낸 기안84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전과는 다른 모습으로 청소에 열심이던 기안84는 서랍에서 옛날 휴대전화를 발견하고 추억에 잠겼다.


20대 젊은 시절 자신의 모습을 잠시 감상하던 기안84는 곧 판도라의 상자를 열고 말았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바로 전 여자친구에게 받았던 '이별 문자'를 발견한 것이다.


2005년 1월 25일 수신된 문자에는 "오빠 우리 만나자. 며칠 안 남았잖아. 연락해"라는 글이 적혀 있어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어진 문자에는 "맨날 이런 식이야. 무슨 상황인데. 이제 얼굴 보기도 싫어. 오빠 마음대로 해"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전 여자친구에게 받은 문자를 확인한 기안84는 좌절하며 "잘해주지 그랬어. 미친 XX야. 아유 쓰레기 같은 XX"라고 자책했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기안84는 "진짜 나빴다 이 새X"라고 스스로를 욕하다 "(휴대 전화를) 부숴버려야겠다. 있을 때 잘해야지"라고 후회의 눈물을 쏟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기안84의 휴대폰에서는 지금과는 다른 샤프한 모습의 훈남 재질인 그의 젊은 시절 사진도 발견돼 무지개회원들을 놀라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네이버 TV MBC '나 혼자 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