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진로토닉워터 시리즈, 연 매출 수직 상승하며 최대 매출 돌파했다

하이트진로음료는 국내 대표 믹서 브랜드 ‘진로토닉워터’의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83% 수직 상승했다고 1월 11일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하이트진로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47년 역사의 '진로토닉워터'가 '소토닉' 열풍과 최근 선보인 확장 제품의 선전에 힘입어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하이트진로음료는 국내 대표 믹서 브랜드 '진로토닉워터'의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83% 수직 상승했다고 1월 11일 밝혔다. 


지난해 연간 판매량은 7,800만병으로, 특히 12월의 경우 1,000만병을 판매해 올해도 높은 성장세가 기대된다.


지난해 매출 성장률은 1분기 51%, 2분기 65%, 3분기 100%, 4분기 103%로 상승하여 브랜드 역사상 최대 실적을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이 같은 성과는 MZ세대를 중심으로 한 저도주·혼합주(믹싱주) 문화 확산과 이에 맞춰 토닉워터 라인업을 확장한 전략이 주효했다. 


특히 아이돌 그룹 샤이니 멤버 키와 협업한 '키-이즈백' 에디션 패키지로 주목 받으며 출시 약 4개월만에 350만병 판매됐다. 이는 진로토닉 시리즈 중 역대 최단기간 최다판매 기록이다. 진로토닉워터 고유의 맛과 고급스러운 홍차의 풍미를 동시에 즐길 수 있다는 점이 색다른 맛의 저칼로리 혼합주를 찾는 젊은 세대에게 통했다는 평가다.


지난 2021년 6월 '제로 칼로리' 탄산음료 수요 증가에 대응해 선보인 '진로토닉제로'는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10배 뛰어오르며 실적 성장에 힘을 보탰다. 국내 최초의 무칼로리 토닉워터인 '진로토닉제로'는 오리지널 제품의 레시피 기술력으로 고유의 맛과 향은 최대한 유지하면서 칼로리는 제로 수준까지 낮춘 것이 특징이다.


이처럼 술과 토닉워터를 섞어 마시는 음주법이 새로운 음주문화로 정착하고 있는 가운데 하이트진로음료는 타깃층을 기존 MZ세대부터 중장년층까지 넓혀 매출 확대에 힘을 싣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온라인, 중대형 마트, 편의점을 중심으로 입점처를 늘려 가정 채널을 강화하고, 소주를 판매하는 전국 50만개 요식업소를 적극 공략해 나갈 계획이다.


하이트진로음료 관계자는 "요식업소에서 소토닉, 하이볼 등을 찾는 소비자가 증가하면서 믹서류를 취급하는 업소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면서 "향후 토닉워터 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큰 만큼 국내 대표 소주 브랜드는 물론 다양한 브랜드와 함께 협업 마케팅을 추진해 소토닉을 소맥에 이은 한국의 전통적인 음주 문화로 정착시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