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사무실 키보드·마우스 불편하다고 '법카'로 22만원짜리 전문가용 사 온 36살 신입 직원

고가의 사무용 키보드를 법인 카드로 결제한 신입사원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고가의 사무용 키보드를 법인 카드로 결제한 신입사원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회사에 경리로 취직한 36살 신입 사원의 사연이 공개됐다.


사연에 따르면 신입사원 A씨는 전반전인 회사 생활에 만족하고 있었다. 업무도 그렇게 어렵지 않거니와 사람들도 괜찮았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한 가지 문제를 뽑자면 회사에서 사용하는 키보드와 마우스가 너무 불편하다는 것이었다.


결국 경리 업무를 맡고 있던 A씨는 회사의 법인 카드를 사용해 전자식 키보드와 무선마우스 등을 22만원에 구입했다.


평소 생필품을 사기 위해 법인카드를 2~3번 사용했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지 않으리라 생각했다.


하지만 22만원의 키보드, 마우스 구매 사실이 알려지자 회사 내부는 발칵 뒤집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에게 찾아온 상사는 "네 돈이었어도 그런 키보드 마우스 샀을 거냐"라며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못했다.


이에 대해 A씨는 "회사에서 쓰는 키보드는 불편하고 자판도 2개씩 눌릴 때도 있어서 바꾸려고 했다"라며 "회사에서는 네 돈이었어도 그런 키보드 마우스 샀을 거냐고 묻는데 제 돈으로도 바꾸려고 했다"라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사무실에서 쓰는 물건을 제돈으로 사는 것도 아닌 거 같고 지금 쓰는 키보드 마우스는 불편하고 어떻게 해야 될까요"라며 조언을 구했다.


사연이 전해지자 "사람이 정도라는 게 있다", "굳이 22만원어치나 살 필요가 있었냐"라는 질타가 쏟아졌고 해당 글은 삭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