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윤석열 대통령 "文 정권 대북 정책, 북한에 순종적"

윤석열 대통령이 북핵에 대한 미국과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과의 긴장 관계가 심화되다 보면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라며 미국과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11일 공개된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은 "핵은 미국의 자산이지만 그걸 운용하는 과정에 한국도 참여하고 북핵 고도화에 대한 위협 노출에 (한미) 양국이 힘을 합쳐서 대응한다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핵 자산 운용과 관련해 필요한 정보를 공유한다든지, 공동 기획, 공동 실행, 이 실행에는 다양한 연습도 포함되겠다"라며 한미 양국의 북핵 대응 공조에 대해 설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윤 대통령은 "북한의 안보리 결의와 9·19 군사합의 위반은 상당히 심각한 위협"이라며 "북한의 불법적 도발은 결국 대한민국의 안보 대응 능력을 강화하고, 한미일 안보 협력을 더 강화하는 결과로 귀착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잘 알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우크라이나 전쟁이 조속하게 해결되지 않을 경우 이런 침략 행위를 저지르고도 국제사회에서 상응하는 제재나 징벌을 받지 않는다는 메시지가 북한으로 하여금 도발을 부추기는 것이 될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대화 가능성에 대해선 "북쪽에서 회선을 전부 차단하고 있고 대화 자체에 응하지 않고 있다"라고 답했다.


한편 AP통신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대북 정책에 대해 '순종적'이라고 표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