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이재명 대표 장남 성매매 의혹 재수사..."검찰 재수사 요청에 따른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검찰에 출석한 오늘(10일), 이 대표의 장남의 성매매 의혹 사건의 재수사 소식이 전해졌다.

인사이트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성남FC 후원금 의혹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10일 오전 경기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기에 앞서 지지자들한테 조용히 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 뉴스1(사진공동취재단)


[인사이트] 정인영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검찰에 출석한 오늘(10일), 이 대표 장남의 성매매 의혹 사건 재수사 소식이 전해졌다.


10일 경기남부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불송치 결정했던 이 대표 장남 이동호(31)씨의 불법 성매매 혐의에 대해 최근 재수사에 들어갔다. 


이는 해당 사건을 불송치한 경찰에 수원지검이 재수사를 요청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10일 검찰에 출석하는 이재명 대표 / 뉴스1(사진공동취재단)


경찰은 또 당시 송치한 이씨의 상습도박 혐의에 관해서도 검찰의 보완수사 요청을 받아 다시 들여다볼 예정이다. 


다만 상습도박 혐의와 함께 송치됐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 문언 전시) 등의 혐의에 대해서는 따로 보완수사 요청을 받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대표 장남 동호씨는 2019년 1월부터 2021년 말까지 3년여간 해외 도박사이트에서 여러 차례 포커 등 불법도박을 하고 온라인커뮤니티에 여성을 비하하거나 성희롱에 해당하는 글 등을 게시한 혐의를 받았다.


또 불법 성매매 정황이 의심되는 마사지 업체를 다녀온 경험담 등을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려 불법 성매매 의혹을 받았다. 


2021년 12월 언론에 보도된 이후 가로세로연구소가 해당 의혹을 고발하면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지난해 10월 경찰 관계자는 수사를 마무리하면서 "상습도박 등 혐의는 어느 정도 소명됐다고 판단돼 송치를 결정했으나 성매매 의혹은 다방면으로 조사를 했지만 혐의를 입증할 자료가 발견되지 않았다"며 성매매 혐의에 대해서는 불송치 결정했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상습도박 혐의는 일정 부분 인정했으나, 성매매 의혹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