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윤 대통령 지지율 40.9%...광주·전라에서 큰 폭 상승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국정 지지도가 4주 연속 40%대를 유지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9일 나왔다.

인사이트뉴스1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해 긍정 평가는 40.9%, 부정 평가는 55.9%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 국정 지지율이 0.9%포인트 오른 40.9%로 나타났다. 연말에 이어 새해 첫 조사까지 4주 연속 40%대를 유지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9일 나왔다.


특히, 광주·전라와 정의당 지지층 등 윤 대통령에 우호적이지 않던 유권자층에서도 지지율이 올랐다.


리얼미터가 2일~6일까지 (1월 1주차) 전국 성인 남녀 2천 505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해 긍정 평가는 40.9%, 부정 평가는 55.9%로 나타났다.


1주 전보다 긍정 평가는 0.9%포인트 상승했고, 부정 평가는 1.3%포인트 빠졌다.


인사이트뉴스1 


긍정 평가가 가장 크게 상승.. 광주·전라와 정의당 지지층 


리얼미터 조사 기준, 윤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40%선을 회복한 것은 12월 3주차(41.1%)로 지난 6월 이후 24주 만이다. 


윤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가 가장 크게 상승한 것은 광주·전라(5.6%포인트 상승)와 정의당 지지층(7.0%포인트 상승)이었다.

대구·경북(4.9%포인트)과 서울(4.7%포인트), 20대(4.8%포인트) 등에서도 상승세가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대전·세종·충청(5.8%포인트), 무당층(4.3%포인트), 60대(2.1%포인트) 등에서 상승했다.


리얼미터 측은 "이번 주 지표는 집권 2년 차 들어가는 해 첫 주간 조사 성적표이자 설 민심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어 남다른 의미가 있다"며  "연초 기대감과 '3대 개혁' 강조, 중대선거구 제안 등이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다음 주까지 이어질 북한 무인기의 영공 침범 논란 등은 악재로 작용할 개연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한 주 전보다 1.6%포인트 하락한 43.9%로 나타났고 국민의힘은 한 주 전보다 1.2%포인트 상승한 40.4%를 기록하며 윤 대통령 지지율과 동반 상승했다. 


양당 간 지지율 격차는 3.5%포인트다. 정의당은 2.7%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2.0%포인트다. 조사는 무선 97%, 유선 3%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3.4%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