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 11℃ 서울
  • 11 11℃ 인천
  • 10 10℃ 춘천
  • 13 13℃ 강릉
  • 11 11℃ 수원
  • 12 12℃ 청주
  • 12 12℃ 대전
  • 11 11℃ 전주
  • 11 11℃ 광주
  • 11 11℃ 대구
  • 13 13℃ 부산
  • 14 14℃ 제주

시동 껐는데도 주차된 '테슬라' 차량서 화재..."물 직사해도 활활"

서울의 한 서비스센터에서 주차돼 있던 '테슬라' 차량에 화재가 발생해 소방 당국이 긴급 진압에 나섰다.

인사이트서울 성동소방서 제공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서울의 한 서비스센터에서 주차돼 있던 '테슬라' 차량에 화재가 발생해 소방 당국이 긴급 진압에 나섰다.


지난 8일 소방 당국에 따르면 7일 오후 5시께 서울 성동구의 한 테슬라 서비스센터에서 화재 신고가 들어왔다.


당시 해당 서비스센터에는 테슬라 모델X 전기차량이 주차돼 있었는데, 배터리 내부 온도가 급격히 올라가는 열 폭주 현상으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차량의 절반 가량이 소실되는 피해를 입었다.


서울 성동소방서 제공


소방 당국에 따르면 화재 현장에는 소방인력 65명과 차량 27대가 출동했으며 불은 약 3시간 만에 완전히 진압됐다.


성동 소방서에서 공개한 영상을 보면 소방관들이 가까이 붙어 거센 물줄기를 쏟아부어도 화염이 쉽게 잡히지 않는 장면이 담겨 보는 이들을 경악게 했다.


화재 직전 차량 주인은 점검등이 들어오고 시동이 꺼지자 수리를 위해 서비스센터에 차를 세워둔 것으로 알려졌다.

전기차는 화재가 발생할 경우 배터리 특성상 한 번 불이 나면 완진까지 시간이 오래 걸린다.


인사이트서울 성동소방서 제공


앞서 서울 강북구에서도 충전 중이던 전기 승합차에 불이 나 주민 20여 명이 긴급 대피하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당시 전기차 화재를 진압하는 데 무려 8시간 반이 걸리기도 했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전기차의 경우 화재 확산 속도도 빠른 만큼 빨리 대피하고 신고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번 테슬라 화재와 관련해 현재 소방 관계자는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