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난 30만원 했었는데..." 모바일 청첩장 받았다고 축의금 5천원짜리 세장 넣은 10년 친구

친구에게 결혼식 축의금으로 1만 5천원을 받았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친구 결혼식에 가는데 축의금 얼마를 해야 하나요?"라 물으면 답변은 다양하게 나온다.


그런데 "제 결혼 때 30만원 해준 친구 결혼식 가는데, 축의금 얼마가 적당할까요?"라는 물음에는 답변이 거의 정해져 있다.


받은 만큼 해야 한다거나 아내·가족이 함께 간다면 매너상 돈을 더 보태라거나 하는 대답이 나온다. 그런데 한 남성은 생각지도 못한 축의금을 돌려받아 크게 당황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축의금 5천원짜리 3장 넣은 친구 후기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최근 결혼식에서 10년 넘게 우정을 나눈 친구에게 축의금으로 1만 5천원을 받았다. 봉투에는 5천원짜리 3장이 들어 있었다.


A씨는 이 봉투를 보고 화들짝 놀랐고, 친구에게 어떻게 된 거냐 물어봤다. 혹시 실수가 아니었는지 물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친구는 "ㅋㅋ 실수 아닌디"라며 "OO이는 종이로 청첩장 받았다던데, 나한테는 모바일 청첩장 보냈더라? 서운하더라"라고 말했다. 직접 청첩장을 받은 게 아닌, 모바일로 받은 게 기분이 나빠 1만 5천원만 달랑 냈다는 이야기였다.


A씨는 "청첩장 돌리다 보니 회사에 돌리는 수량이 많아져 몇몇 지인들에게는 모바일 청첩장을 드렸는데, 그게 화근이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친구 결혼식 때 저도 모바일 청첩장을 받았음에도 축의금은 30만원을 했다"라며 "친하게 지낸 지 10년이 넘은 친구인데 유독 이 친구만 이렇게 반응을 보이니 뭐라고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라고 하소연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SBS '질투의 화신'


누리꾼들은 받은 축의금의 5%만 되갚아준 친구의 인성에 감탄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2023년이 시작된 지 약 일주일 밖에 안 됐지만 '올해 최악의 친구 1위' 자격이 있다는 반응이다. 절대 곁에 두고 싶지 않은 사람이라는 반응과 함께 손절을 하는 게 맞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한 누리꾼은 "100세 인생 생각하고 태어날 아이까지 생각하면 익절 수준이다. 모르긴 몰라도 지인들도 얼추 손절각 보고 있을 듯"이라고 말해 공감을 얻었다. 또다른 누리꾼은 "봉투 낸 거 보니 밥도 먹고 갔나 본데, 거지에게 선물 줬다고 생각하자"라고 댓글을 달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결혼식과 관련해 가장 많이 논쟁이 되는 주제는 '축의금'이다.


최근에는 예식장의 식사 비용이 오르며, 1인이 방문했을 때 10만 원의 축의금이 적정선이라 통용되고 있다.


찐친은 20만~30만원 정도로 통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