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오늘부터 모든 날이 흉흉할 거야"...대사 하나하나 주옥 같다는 '더 글로리' 명대사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인사이트넷플릭스코리아 인스타그램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르고 있다.


국내를 뛰어넘어 해외에서도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운데, 캐릭터들이 하는 한마디 한마디가 주옥 같다는 '더 글로리' 명대사가 공개됐다.


지난 7일 넷플릭스 코리아는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한마디 한마디 기억하고 싶은 '더 글로리' 대사들을 사진과 함께 소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더 글로리' 속 캐릭터들이 했던 대사들이 잘 정리돼 있어 드라마 속 한 장면을 떠오르게 한다.



먼저 학교 폭력 피해자로 17년간 갈아온 복수의 칼날을 휘두르기 시작한 문동은(송혜교 분)은 "오늘부터 모든 날이 흉흉할 거야. 자극적이고 끔찍할 거야. 막을 수도, 없앨 수도 없을 거야. 나는, 너의 아주 오래된 소문이 될 거거든"이라는 대사로 가슴 깊이 묻어놨던 복수심을 드러냈다.


또 "단 하루도 잊어본 적이 없어. 어떤 증오는 그리움을 닮아서 멈출 수가 없거든", "근데 재준아, 넌 모르잖아. 알록달록한 세상", "어떡해? 너네 주님 개빡쳤어. 너 지옥행이래", "나는 바둑을 빨리 배웠어, 연진아. 목적이 분명했고, 상대가 정성껏 지은 집을 빼앗으면 이기는 게임이라니. 아름답더라" 등 학교 폭력으로 마음에 큰 상처를 입은 동은의 감정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대사들도 함께 공개됐다.


이외에도 문동은은 "사과하지마. 사과받자고 10대도, 20대도, 30대도 다 걸었을까. 넌 벌 받아야지. 신이 널 도우면 형벌, 신이 날 도우면 천벌", "난 니가 시들어가는 이 순간이 아주 길었으면 좋겠거든. 우리 같이 천천히 말라 죽어 보자, 연진아. 나 지금 되게 신나" 등 수많은 명대사를 남겼다.


문동은을 돕는 조력자 역할로 나오는 강현남(염혜란 분)은 "맞고 사는 년은 웃지도 않고 사는 줄 알았어요? 난 매 맞지만 명랑한 년이에요"라는 대사를 남겼다.


인사이트넷플릭스코리아 인스타그램


동은을 위해 칼춤을 추는 망나니가 되겠다고 선언한 주여정(이도현 분)은 "할게요 망나니. 칼춤 출게요. 말해봐요. 뭐부터 해줄까요. 어떻게 해줄까요? 그것들 중 누구부터 죽여줄까요?"라고 동은을 위로했다.


자신에게 유일한 힘이 되어주었던 주여정에게 동은은 "존엄이라곤 없는 이미 더 없이 폐허죠. 그러니까 돌아가요. 난 분노와 악에 더 집중하고 싶거든요"이라고 솔직한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한마디 한마디가 드라마의 몰입도를 높여주는 명대사들을 접한 팬들은 "인생 드라마 나왔다", "진짜 캐릭터 분석력 대박인 듯", "김은숙 작가 멋있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은숙 작가 신작 드라마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인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