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고2때 부모님 이혼, 고3때 친형은 하늘나라"...개그맨 김영철이 털어놓은 가슴 아픈 가정사 (영상)

개그맨 김영철이 가슴 아픈 가정사를 고백했다.

인사이트YouTube 'AOMGOFFICIAL'


[인사이트] 정인영 기자 = 개그맨 김영철이 가슴 아픈 가정사를 고백했다.


6일 AOMG 공식 유튜브 채널에 게시된 '우원재의 요모조모 EP.3 김영철'에 개그맨 김영철이 출연해 우원재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우원재는 김영철에게 "살면서 제일 펑펑 울었을 때가 언제냐"고 물었는데, 김영철은 "제가 슬펐던 순간이 많았더라"고 털어놨다.


인사이트YouTube 'AOMGOFFICIAL'


그는 "고2 때 부모님이 이혼하셨고 고3 때 형이 교통사고로 하늘 나라에 갔다"면서 "19살이 감당하기에는 너무 힘든 순간이었는데 펑펑 울었던 순간은 그날 밖에 없다"고 말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이어 "그날 종일, 장례를 치르는 날, 그 주, 그 날만큼 슬픈 날이 없었다"면서도 "그래서 제가 더 신나게 잘 살아간다"고 담담히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AOMGOFFICIAL'


김영철은 또 "너무 보고 싶고, 지금도 보고 싶다. 그런데 꿈에 잘 안나타난다"며 안타까워 했다. 


또 "아버지도 돌아가셔서 제발 꿈에 나타났으면 좋겠다고 하니, 김구라 형이 '아마 꿈에 안 나타난 건 시끄러워서 안 나타나신 거다'고 하는데 눈물이 싹 들어가더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김영철의 이야기를 들은 우원재는 자신 역시 돌아가신 할머니가 꿈에 안 나타나 속상해 하자 그의 아버지가 '다른 모습으로 나타나셨을 것'이라고 말해 위로받았다며, 김영철에 위로를 전했다.


YouTube 'AOMGOFFICI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