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일본 후쿠오카 향하던 비행기 '폭파 위협'에 비상 착륙하는 사고 발생

일본 후쿠오카로 향하던 여객기 한 대가 폭파 위협을 받고 긴급 착륙했다.

인사이트NH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일본 후쿠오카로 향하던 젯스타 재팬 여객기가 폭파 위협을 받고 긴급 착륙했다.


대피하는 과정에서 승객 1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


7일(현지 시간) 일본 공영 NHK는 이날 오전 6시 20분께 나리타공항 인포메이션센터에 독일에서 "기체에 폭탄을 설치했다"는 국제전화가 걸려 왔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남성은 영어로 "젯스타 재팬 501편에 폭탄을 설치했다"며 매니저를 내보내라고 요구했다.


이어 "(여객기)화물칸에 100kg의 플라스틱 폭탄을 설치했다. 매니저를 내보내지 않으면 폭파하겠다"고 위협했다.


이에 나리타 공항에서 후쿠오카 공항으로 향하던 여객기는 이날 오전 7시 41분께 아이치현 주부국제공항에 비상 착륙했다.


인사이트NHK


당시 여객기에는 유아 2명을 포함한 승객 136명과 승무원 6명이 탑승한 상태였다.


승객과 승무원들은 비상 착륙 후 기체에서 미끄럼틀 형태의 강하식 장치를 통해 안전하게 대피했다.


이 과정에서 승객 1명이 부상을 입었지만, 심각하지는 않은 것이라 알려졌다.


폭파 위협으로 인해 주부공항은 모든 항공기의 이착륙을 보류하기도 했다.


경찰, 공항 관계자 등은 "기체는 폭파 위협에 따라 비상 착륙했지만, 지금까지 폭발물 등의 수상한 물건은 발견되지 않았다. 수사당국이 자세한 상황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