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스페인서 뛰는 이강인, EPL '빅팀' 이적설 터졌다..."이적 가능성 90%"

이강인이 겨울 이적시장에서 90% 확률로 이적할 거라는 보도가 나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활약 중인 이강인의 '이적설'이 흘러나왔다.


한국에서 나온 기사가 아닌, 유럽 현지 그것도 스페인에서 나온 보도다.


7일(한국 시간) 스페인 매체 레레보(relevo)는 겨울 이적시장에서 이강인이 다른 팀으로 이적할 가능성이 90% 이른다고 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매체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팀 혹은 네덜란드 에레디비지 팀으로 갈 것"이라며 "아직 협상이 진행된 상태는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강인이 마요르카의 선수가 된 것은 지난 시즌이다. 데뷔팀이었던 발렌시아와 계약을 해지해 자유계약 신분이 된 이강인은 마요르카와 전격적으로 계약했다.


첫 시즌에는 큰 주목을 받지는 못했다. 30경기에서 1골 2도움을 올렸을 뿐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올 시즌은 다르다. 15경기에서 2골 3도움을 기록 중이고, 팀 성적도 더 좋아졌다. 게다가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도 활약하며 능력을 보여줬다.


더 좋은 팀에서 더 좋은 선수들과 함께 하면 더 빛날 거라는 기대감이 피어오르는 상황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유럽 현지 보도에 따르면 EPL 뉴캐슬은 이강인의 바이아웃금액인 1,500만파운드(한화 약 230억원)를 지급할 의사를 보이고 있다. 황희찬이 소속된 울버햄튼과도 링크가 난 적이 있다.


에레디비지에서는 PSV 에인트호벤과 링크가 났다. 에인트호벤은 박지성과 이영표가 뛰었던 팀이다.


한편 이강인은 한국 시간으로 내일(8일) 새벽 2시 30분에 열리는 레알 뱌아돌리드와 경기에 선발 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