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일은 잘하는데 '사회성 제로'인 MZ 신입사원..."별로다 vs 오히려 좋아"

업무능력은 뛰어나지만 사회성이 부족한 듯한 신입사원을 선배는 탐탁지 않게 여겼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반년 전 경력직 신입으로 입사한 신입사원이 신기한 A씨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직장인 A씨는 반년 전 경력직 신입으로 회사에 입사한 사원을 볼 때마다 알쏭달쏭하다.


신입사원은 자진해서 늘 30분 일찍 사무실에 출근하며 급한 주말에도 출근을 마다하는 경우가 없는 만큼 근태에 있어 완벽하다. 


또 조그만 실수가 있긴 하지만 흠잡을 곳 없이 업무를 해내는가 하면 늘 먼저 업무에 임하는 자세를 보이며, 효율적으로 일을 할지 생각한다.


하지만 A씨를 포함한 다른 상사들은 그를 썩 달갑게 여기지 않는다. 신입사원은 업무적인 대화 외 사적인 얘기를 일절 하지 않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일은 잘 하는데...사회성이 조금 부족한 듯싶은 신입사원


오랜 시간 사무실에서 다른 팀원들과 있으면 커피를 마실 때, 또는 식사를 할 때 사적인 대화를 나눌 법도 하지만 그에게는 이런 부분이 없다.


또 가끔 A씨가 신입사원을 볼 때면, 아무런 생각이 없는 듯 보이는 모습이다. 그럴 때마다 A씨는 '회사를 다니는데 이렇게 사회성이 없어도 되나' 생각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렇다고 그가 회사 회식까지 참여하지 않는 것은 또 아니다. 회식에 참여는 하지만 그곳에서도 묵묵히 식사만 할 뿐이다.


궁금함을 참지 못한 A씨는 신입사원에게 몇 가지 질문을 했고 그의 성격 일부를 알게 됐다. 신입사원은 쉬는 주말 대부분은 집에만 있는다고 하며 친구는 없다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서 A씨는 "신입사원이 어떤 것 같냐"고 누리꾼들에게 물었다.


해당 사연은 지난 10월 온라인 커뮤니티에 소개된 바 있으며 지금까지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사연에 대해 직장인들은 "별로다"와 "오히려 좋다"는 의견으로 엇갈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별로라고 말한 이들은 "로봇도 아니고", "너무 정이 없는 것 아니냐", "사람 사귈 때 계산을 너무 많이 하는 듯", "팀에 저런 사람 있으면 내가 숨이 다 막힐 듯", "사무실에 있는 시간이 한두 시간도 아니고 엄청 답답할 것 같은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럼에도 "오히려 좋다"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회사가 학교도 아니고 일만 잘 하면 됐지", "왜 직장인들이 회사 사람들이랑 친해지려고 하지?", "일만 잘 하면 됐지 뭘 더 바라냐", "꼭 일 못하는 사람들이 인맥관리에 엄청 신경 쓰더라" 등의 댓글들이 달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오은영 박사가 생각하는 직장 내 사회생활


한편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직장 동료와 친분을 두텁게 하지 않아도 다투지만 않으면 사회생활을 아주 잘하고 있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지난해 9월 오 박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에 '사회생활·대인관계, 이것만 알아도 인생이 바뀝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


오 박사는 "회사는 일하기 위해 모인 곳이지 친목을 도모하는 장소가 아니기 때문에 모든 구성원들은 그냥 동료일 뿐이다. 출근부터 퇴근까지 특별하게 크게 안 싸우면 되는 거다. 그럼 100점이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