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송혜교 "임지연의 싸대기, 데뷔 26년 만에 처음 제대로 뺨 맞은 것"

임지연은 체육관에서 재회해 서로의 뺨을 때렸던 장면에 대해 이야기 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더 글로리'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화제의 드라마 넷플릭스 '더 글로리'에서 명연기를 펼치고 있는 배우 송혜교와 임지연.


두 사람은 극중 대립각을 세우며 따귀를 날리기도 했는데, 이와 관련해 제작 발표회에서 한 이야기가 재조명 되고 있다.


지난달 20일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넷플릭스 '더 글로리'의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임지연은 체육관에서 재회해 서로의 뺨을 때렸던 장면에 대해 이야기 했다.


인사이트뉴스1


임지연은 "'감독님이 진짜 세게 한번만 가자. 한번만 주고 받을까?'라고 하셔서 정말 한 번만 가야 된다는 생각에 최선을 다해서 한 번씩 주고 받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둘 다 뺨이 많이 부어서..."라며 어려운 장면이었다고 토로했다.


송혜교 역시 "오래 일을 했는데 그렇게 뺨을 제대로 맞은 게 그때가 처음이다"고 언급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면서 "아마 지연 씨도 마찬가지일 텐데 뺨을 맞는 순간 머리가 하얬다. 다음 대사도 생각이 안 났다"고 덧붙였다.


송혜교는 "'컷' 한 뒤에 거울을 보니 우리 둘 모두 얼굴에 손바닥 자국이 있었다. 그래서 바로 촬영 진행을 못 하고 얼음찜질로 피부를 진정시킨 뒤 다음 컷을 진행했다"고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한편 '더 글로리'는 파리의 연인', '시크릿 가든',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 등 수많은 히트작으로 전 세계적 사랑을 받은 김은숙 작가의 첫 장르물과 복수극이다.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