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 11℃ 서울
  • 11 11℃ 인천
  • 10 10℃ 춘천
  • 13 13℃ 강릉
  • 11 11℃ 수원
  • 12 12℃ 청주
  • 12 12℃ 대전
  • 11 11℃ 전주
  • 11 11℃ 광주
  • 11 11℃ 대구
  • 13 13℃ 부산
  • 14 14℃ 제주

승무원 채용 면접서 여성 지원자에게만 옷 벗으라고 명령한 항공사

한 항공사가 승무원 채용 면접에서 여성 지원자들을 속옷만 입은 상태로 평가해 논란이다.

인사이트쿠웨이트항공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쿠웨이트의 국적 항공사인 쿠웨이트항공이 승무원 채용 면접에서 여성 지원자들을 속옷만 입은 상태로 평가해 논란이다.


지난 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지난해 11월 스페인 마드리드공항 부근 호텔에서 중동의 승무원 채용 중개 업체인 멕띠(MECCTI) 주관으로 채용 행사가 열렸다.


이날 승무원을 꿈꾸며 참가한 여성들은 취업을 위해 두 차례 신체 평가 과정을 거쳐야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Xinhua


1차 평가는 남성 심사원이 주도해 눈에 띄는 상처가 있거나 과체중인 후보자를 탈락시켰다.


2차 심사는 속옷 차림의 신체 평가가 이뤄졌다.


심사대에 올라간 23세의 한 여성은 "제일 먼저 방에 들어간 여성이 울면서 나왔다"며 "이 여성은 속옷만 남기고 거의 모두 벗으란 소리를 들었다"고 했다.


이어 별도로 마련된 방에 들어가자 여성 심사원이 몸의 문신이나 상처를 확인하려 한다며 옷을 벗을 것을 요구해 속옷 차림으로 서 있어야 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Quora


또 다른 23세의 여성도 마찬가지로 "남자 면접관이 '얼굴에 점이 있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하더니 얼굴을 손으로 문지르고 웃어보라 하더니 치아 안쪽까지 살폈다"며 "심사원이 무언가를 적을 때 나는 동물원의 동물이 된 기분이었다"고 고백했다.


19세의 참가자는 "바지와 블라우스를 벗어야 했다"며 심사원들은 일부 참가자에게 살을 뺄 의향이 있는지 등도 물었다고 했다.


한 면접관은 지원자를 향해 "당신의 미소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지적을 쏟아내기도 했다고 한다.


인사이트China Daily


이와 관련해 매체는 쿠웨이트항공과 멕띠가 취재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채용 행사 공고문에는 승무원 후보자들의 키, 몸무게 조건도 명시된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서류 심사 통과자에게 1900유로(한화 약 256만 원)의 견습비 명목의 보증금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