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국대 감독, 국내서 뽑는다면.." 축잘알 팬들이 무조건 1순위로 꼽는 인물 (+정체)

인사이트뉴스1


계약 기간이 끝난 파울루 벤투 감독...축구팬들은 차기 감독으로 국내에서 활동하는 '이 사람'을 지목해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우리나라 축구 대표팀을 16강까지 이끈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봉을 내려놨다.


벤투 감독은 브라질과 16강 경기를 치른 후 인터뷰에서 "한국 감독직 재계약을 안 하기로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도 정몽규 회장 이름을 언급하며 재계약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못 박았다.


인사이트뉴스1


12년 만에 16강 진출에 성공한 우리나라, 국민들은 감독의 중요성을 확실히 깨달았다. 그래서 축구협회가 차기 감독으로 누구를 선임할지 굉장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


국내 감독이 될 거라는 의견이 지배적인 가운데, 대부분 국내 감독을 반대하지만 그래도 '예산 부족' 때문이라면 한명은 용인할 수 있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국대 감독 국내에서 뽑으면 무조건 1순위로 올려야 되는 감독님"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김기동 포항 스틸러스 감독 / 뉴스1


"재밌는 축구를 한다"...K리그 김기동 포항 스틸러스 감독을 지목해 


글에서 언급된 차기 감독은 바로 김기동 포항 스틸러스 감독이다.


김기동 감독은 2019년부터 포항 스틸러스를 지휘했다. 


인사이트뉴스1


객관적으로 봤을 때 스틸러스는 최상위권 전력이 아니다. 그런데도 정규 시즌 최종 3위라는 기록을 세우며 시즌을 마감했다.


김 감독은 '2020 시즌 K리그 역대 최초의 3위 팀 출신 감독상 수여자'라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차기 감독으로 김 감독이 언급된 걸 본 일부 축구팬은 "이기고 있는데도 라인을 뒤로 물리지 않는다", "재미있는 축구를 하더라"라며 호평했다.


인사이트뉴스1


김기동 감독을 반기지 않는 축구팬 "리그 최고 감독을 데려다 쓰는 건 비효율", "감독 된 지 5년도 안 됐다"


또 하나의 포메이션을 고집하지 않고, 선수 상황에 맞게 대처하는 임기응변 능력이 뛰어나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반면 김 감독을 차기 감독으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축구팬도 있었다.


인사이트뉴스1


차기 감독으로 반기지 않는 축구팬들은 "리그 최고 감독을 데려다 쓰는 건 비효율적이다", "정식으로 감독 된 지 5년채 되지 않았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색깔있고 유능한 감독을 큰 부담이 작용할 대표팀 감독 자리에 앉히면 향후 미래를 잃을 수도 있다는 우려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