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넣고 다 같이 세리머니 하다 한 선수만 급히 그라운드 안으로 돌아온 이유

인사이트Twitter 갈무리


포르투갈 '선제골'에도 실바가 홀로 경기장에 있었던 이유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포르투갈 선수 베르나르두 실바가 동료의 선제골이 터졌는데도 불구하고 마음 놓고 옆에서 축하하지 못했다.


지난 7일(한국 시간) 카타르 루사일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스위스 간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이 펼쳐졌다. 이날 포르투갈은 첫 선발 출전한 곤살루 하무스 활약에 힘입어 6-1 대승을 거뒀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선제골은 포르투갈의 발끝에서 먼저 터졌다. 전반 17분, 곤살루 하무스가 골망을 뒤흔들자 포르투갈 선수들은 일제히 곤살루 하무스에게 달려가 세리머니를 즐기며 기쁨을 함께 나눴다.


득점 순간 베르나르두 실바 역시 코너로 돌진해 득점을 축하했으나 이내 실바는 재빨리 경기장 안으로 들어왔다. 


다른 선수들이 경기장 구석에 모여 있을 때 홀로 경기장 안으로 들어온 실바는 동료들과 떨어진 곳에 가만히 서 있었다.


Twitter 갈무리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포르투갈 선수단 내부에 불화가 있는 것은 아닌가 의심하는 여론이 형성됐다. 하지만 실바의 행동에는 특별한 이유가 있었다. 득점 이후 상대방 진영에 한 명의 선수도 없으면 경기가 그대로 진행될 수 있기 때문이다.


FIFA 규정에 따르면 득점 이후 선수들이 상대방 진영에 한 명도 남아있지 않을 때 그대로 경기를 속개할 수 있다. 양측 진영 모두 포함해 그라운드 위에 선수가 없다 하더라도 경기는 그대로 진행된다.


이를 알게 된 일부 축구 팬들은 실바의 행동이 영리했다며 그를 칭찬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4년 전 월드컵서도 나왔던 비슷한 장면...그때는 키어런 트리피어 


이와 비슷한 상황이 벌어진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튀니지와의 조별리그 대결에 나선 잉글랜드 대표팀의 키어런 트리피어가 해리 케인의 골 세리머니 대열에 합류하지 않고, 멀찌감치 떨어져 세리머니 장면을 관망한 일이 있었다.


한편 스위스에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포르투갈은 오는 11일 8강전에서 모로코와 맞붙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