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산개 파양하고 마음고생 했다는 문재인...'유기견 돕기 달력' 출시

인사이트텀블벅


문재인 전 대통령 딸 다혜씨, 크라우드 펀딩으로 유기견 달력 판매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다혜씨가 문 전 대통령과 유기견의 삽화가 그려진 달력 판매를 통한 모금 활동에 나섰다.


수익금은 유기견 보호단체로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8일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텀블벅에는 문 전 대통령과 반려동물 삽화가 실린 '따뜻한 삽화가 어우러진 2023 달력 <당신과 함께라면>' 프로젝트가 올라왔다.


인사이트텀블벅


달력 판매 수익금, 유기견 보호단체에 기부될 예정


텀블벅 펀딩은 창작자가 창작물을 소개하고 제작을 위한 계획과 예산을 올리면 여기에 공감한 시민들이 후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문 전 대통령과 유기견이 그려진 달력 세트는 달력과 그림 엽서로 구성됐다. 펀딩 금액은 한 세트 2만원, 두 세트 3만 6000원, 네 세트 6만 4000원, 여섯 세트 8만 4000원, 스무 세트에 12만원 등이다.


제작비와 배송비를 제외한 수익금은 유기견 보호단체 '꼬순내 지킴이'와 '유기견 없는 도시' 2곳으로 기부될 예정이라고 적혔다.


인사이트텀블벅


게시자는 프로젝트에 대해 "문 전 대통령의 정치적 신념은 '사람이 먼저다'로 대표되지만, 일상에서 그는 살아있는 모든 것들을 귀하게 여긴다"며 "야생화와 나무를 좋아하고 산을 즐기는 그는 동물들에게도 진심이기에 슬로건을 '동물이 먼저다'로 바꾸어도 어색하지 않을 정도"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퇴임 후 여섯 마리의 반려동물들 모두와 이주했지만 불가피한 사정으로 현재는 네 마리의 반려동물과 평산에 살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반려동물을 보내는 과정을 옆에서 지켜보는 중에 진심이 호도되는 것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으로 시작됐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청와대


지난달 문 대통령,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선물받은 풍산개 두 마리 파양해


문 전 대통령은 지난달 초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선물 받아 길러오던 풍산개 수컷 송강이와 암컷 곰이를 파양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은 "책을 읽을 수도 글을 쓸 수도 없다"는 글을 통해 심경을 고백한 바 있다.


그는 대통령기록물로 지정된 풍산개 이관 문제로 현 정부와 논란 끝에, 양육했던 개들을 정부에 반납한 바 있다. 이 논란은 '풍산개 파양' 논란을 거치며 정치권과 지지자들 사이에서 논란이 됐다.


인사이트텀블벅


한편 이 프로젝트의 기획사는 다다프로젝트로, 문 전 대통령의 딸 다혜씨가 대표로 있는 곳이다.


달력에 들어간 삽화는 '페블깨비'라는 닉네임으로 트위터에서 활동하는 문 전 대통령의 지지자인 일러스트레이터가 그렸으며 다혜씨가 직접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프로젝트의 펀딩 기간은 오는 18일까지다. 펀딩 액수는 목표금액 200만원에 도달하면 프로젝트가 개시되는데 펀딩 이튿날인 9일 1200만원에 육박하는 금액이 모이면서 프로젝트 개시가 확정됐다.


인사이트텀블벅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