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협회가 벤투 감독 후임으로 '이런 사람'을 뽑겠다는 말이 나옵니다

인사이트뉴스1


우리나라와 재계약하지 않은 파울루 벤투 감독...대한축구협회가 밝힌 차기 감독은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우리나라와 파울루 벤투 감독의 4년 4개월간의 동행이 끝이 났다.


벤투는 브라질과 16강 경기를 치른 후 인터뷰에서 "한국 감독직 재계약을 안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축구협회 관계자 또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과 이야기한 뒤 서로 합의했다"라는 입장도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감독 자리가 공석이 된 가운데, 대한축구협회(축협) 관계자와 차기 감독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한 기자의 말이 알려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8일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스포츠춘춘 박동희 기자가 출연했다.


인사이트안정환 / 뉴스1


'애국심' 강한 내국인이 감독으로 뽑힐 가능성이 커..."최용수, 김학범 얘기 많이 나와...안정환도 거론돼"


박 기자 말에 따르면, 다음 감독으로는 '애국심'이 강한 감독이 뽑힐 가능성이 크다.


그는 "축협 관계자가 '지금 16강 감독 가운데 외국인 감독은 우리나라밖에 없다. 다 내국인 감독들이 맡고 있다. 언제까지 우리가 외국인 감독에게 배턴을 맡겨야 되느냐'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축협 관계자 몇몇 분이 언급해 주셨다"며 "(국내)감독을 선임하는 기준에 애국심도 있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최용수 / 뉴스1


이에 진행자 박지훈 변호사는 "애국심은 대부분 있지 않냐"며 "그럼 지금 거론되고 있는 내국인 감독이 누가 있냐"고 물었다.


박 기자는 "최용수, 김학범 감독 얘기가 많이 나오고 있다"며 "심지어는 축구 해설 안정환 씨도 거론되고 있다"고 답했다.


인사이트김학범 / 뉴스1


"축구협회의 방향은 내국인 감독으로 결정된 것 같아...연봉도 10억 이하"


이어 "축구협회의 대체적인 방향은 내국인 감독으로 결정된 것 같다"며 "연봉도 10억 이하로 어느 정도 이미 정해놓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진행자는 "얼마 전 김병지 축구협회 부회장이 '성적하고 상관없이 벤투 감독 재계약이 어려울 것이다'고 말한 바 있다며 박 기자에게 물었다.


이에 박 기자는 "축구팬들의 반발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축구협회에 자신이 직접 문의하고 받은 답변을 공개했다.


인사이트김병지 / 뉴스1


그는 "축구협회에서는 김병지 축구협회 부회장의 발언이 우리의 공식 발언이 아니라고 하더라"라며 "협의된 발언은 아니라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한편 벤투 감독은 카타르에서 복귀 후 기자회견에서 축구협회에 대한 일침을 가한 바 있다.


벤투 감독은 "선수들이 최적의 상태에서, 가장 좋은 컨디션에서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면서 "모든 것들을 축구 협회가 분석해서 잘 된 부분은 계속 이어나가고, 잘 안된 부분은 수정해야 한다"면서 "그라운드 안에서 일어나는 일도 중요하지만, 그라운드 밖에서의 준비나 지원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쉬운 부분이 상당히 있고, 선수들도 항상 기억에 남을 것 같다"며 "하지만 결정은 하고자 하는 의지만으로 되는 게 아니다. 여러 요소가 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YouTube 'YTN 라디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