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찬서 손흥민에 '캡틴 완장' 받은 윤 대통령 "여러분이 보였던 투혼, 저도 보이겠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국민에게는 여러분이 우승 팀입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루고 귀국한 한국 축구대표팀을 직접 격려했다.


8일 윤 대통령은 김건희 여사와 함께 청와대 영빈관 2층 리셉션장에서 축구 국가대표팀을 초청해 만찬을 가졌다.


인사이트뉴스1


이날 만찬 행사에는 윤 대통령 부부와 안상훈 사회수석, 김은혜 홍보수석 등이 함께했으며 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 등 코치진과 주장 손흥민 선수를 비롯한 21명의 선수단 그리고 선수들의 건강과 영양을 책임진 지원 인력 등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은 "이번 만찬은 2010년 남아공 대회 이후 12년 만에 원정 두 번째 16강행을 달성한 축구 국가대표팀과 관계자들에게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라고 밝혔다.


환영 만찬은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대회 주요 영상 시청, 윤 대통령 환영인사, 벤투 감독과 손흥민 선수의 답사, 선물 증정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인사이트뉴스1


이날 검은 뿔테를 쓴 손흥민은 만찬에 앞서 16강 진출을 가능케한 포르투갈전에서 착용했던 주장 완장을 윤 대통령에게 직접 채워주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손흥민 선수가 주장으로 리더십을 발휘해서 어려운 경기를 잘 해낸 것처럼 저도 대통령으로서 국가가 어려운 일에 처할 때마다 제가 모든 책임을 가지고 일을 잘하겠다"라면서 "여러분이 보였던 투혼, 저도 보이겠다"라고 화답했다.


인사이트뉴스1


환영 인사에서 윤 대통령은 "'꺾이지 않는 마음'으로 끝까지 도전하는 선수들의 모습에서 커다란 울림을 받았다"라면서 "많은 국민들이 밤잠을 설쳐가며, 혹은 영하의 추위 속에서도 대표팀과 한마음이 되어 응원하는 모습에 가슴이 뭉클했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대표팀 여러분들은 저와 우리 국민들에게는 월드컵 우승 팀"이라면서 "여러분의 투혼이 우리가 어떤 어려움도 국민들이 이겨나갈 수 있다는 의지를 주셨다"라고 말했다.


또 "땀과 노력을 믿고 하나의 목표를 향해 도전하는 정신,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정신이 국가대표와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힘이 됐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이에 벤투 감독은 "4년의 여정 동안 굉장히 행복한 감정이 들었다. 이 나라를 대표해 빛낼 수 있어서 상당히 감사한 기분"이라면서 "국민들에게 행운이 있기를 빌겠다"라고 답했다.


손흥민은 "국민들께서 응원해 주신 덕분에 좋은 성적을 거두고 환영받고 왔다. 선수들이 이 기억을 잊지 않고 더 잘할 수 있도록, 더 빛나게 할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지금처럼 열심히 응원해달라"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이후 손흥민과 이강인은 선수단을 대표해 윤 대통령 부부에게 선수들의 친필 사인이 담긴 축구공과 유니폼을 선물하기도 했다.


만찬 후 김 여사는 "하나의 목표를 향해 4년간 함께 땀 흘리고 노력한 결과로 16강이라는 소중한 열매를 맺게 됐다"라면서 "국가대표로서의 책임감으로 국민의 뜨거운 응원에 보답해 준 데 대해 팬의 한 사람으로서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