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파업'에 강경 대응한 尹 대통령...5달 만에 지지율 폭등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지지도가 5개월 만에 40%를 돌파했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여론조사마다 지지율이 다르게 나오는 부분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지만, 윤 대통령에 대한 평가가 긍정적으로 변모하고 있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긍정 평가가 늘어나는 이유는 화물연대의 파업에 대한 강경 대응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8일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여론조사공정㈜'이 데일리안의 의뢰로 지난 5~6일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1천명을 대상(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0%를 넘겼다.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41.5%(매우 잘함 29.9%·잘하는 편 11.6%), 부정평가는 56.7%(매우 잘 못함 51.8%·잘 못하는 편 4.9%)로 집계됐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달 21~22일 이뤄진 조사와 비교하면 무려 9.1%p 상승했다. 부정평가는 9.7%p 하락했다.


여론조사공정의 조사에서 윤 대통령 지지율이 40%를 넘긴 것은 약 5개월 만이다. 7월 첫째주(7월 4~5일) 조사에서 42.7%를 기록한 뒤 처음이다.


인사이트뉴스1


여론조사공정 서요한 대표는 "최근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등에 법과 원칙에 따른 대응을 고수한 것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라고 윤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특히 충청권과 20대·60대 이상 지지층이 지지율 상승을 견인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실제 대전·세종·충남·충북에서의 지지율이 무려 53.8%로 전주보다 22.1%p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경북은 50.3%, 강원·제주 43.2%, 부산·울산·경남 41.6%, 서울 40.6%, 경기·인천 38.5%으로 나타났다. 광주·전남·전북은 유일하게 30% 밑인 29.4%로 집계됐다.


인사이트뉴스1


연령별로는 20대 38.9%, 30대 40.4%, 40대 30.8%, 50대 36.9%, 60대 이상 53.1%였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41.9%, 더불어민주당 37.9%로 나타났다. 순위가 뒤바뀌었다. 전주에는 국민의힘이 33.6%였고, 더불어민주당이 45.1%였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