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위해 마스크 벗자 여성팬들 감탄 나오게 만든 어제자 조규성 외모 클래스

인사이트뉴스1


월드컵 한 경기 두 골 기록 쓴 조규성, 팬들의 환영 속에 귀국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카타르 월드컵에서 기록을 쓰고 돌아온 조규성이 금의환향했다.


조규성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일정을 마치고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했다.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조규성은 유럽 진출에 대한 꿈을 숨기지 않았다.


인사이트뉴스1


조규성은 유럽 진출과 관련 "딱히 들은 건 없다"면서도 "선수라면 당연히 세계적 무대로 나가 세계적 선수들과 부딪혀 보는 게 꿈"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그게 어렸을 때부터 하나의 꿈이었다. (지금도) 꿈꾸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가장 행복했던 순간은 포르투갈전 황희찬의 골"


그는 "월드컵이라는 세계적 무대를 뛰어보니 또 한 번 정말로 나가고 싶다"라며 "4년간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다. 매년, 매 시즌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고, 증명해가면 좋은 기회가 오지 않을까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희찬이 형이 두 번째 골을 넣고 나도 눈물이 났다"며 "지금도 생각하면 울컥하게 된다. 축구를 하면서 그 순간만큼 행복했던 기억이 없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터뷰 위해 마스크 벗고 얼굴 드러내자 여성 팬들 환호


한편 이날 조규성은 깔끔한 인터뷰 만큼이나 화려한 외모로 주목을 받았다.


특히 인터뷰를 위해 마스크를 벗는 순간, 현장에 있던 여성팬들 사이에서는 감탄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인사이트Gettyimag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