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연신내역 에스컬레이터서 시민 줄줄이 넘어져 병원 이송 (+이유)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연신내역 에스컬레이터서 시민 7명이 연달아 넘어진 이유는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지하철 출구 에스컬레이터에서 시민 7명이 잇따라 넘어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지난 7일 오후 12시 3분경 서울 지하철 연신내역 2번 출구 에스컬레이터에서 A씨가 들고 탄 손수레가 에스컬레이터 하단부에 끼였다.


A씨가 중심을 잃고 넘어지자 뒤따르던 시민 6명도 줄줄이 넘어지면서 한순간에 대형 사고로 변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해당 에스컬레이터는 '1인용'


총 부상자는 7명으로, 이들은 곧바로 출동한 119 구급 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해당 에스컬레이터는 폭이 좁아 1명씩 이용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차단봉이 설치되지 않은 상태였기에 A씨의 손수레 반입이 가능했던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서울교통공사는 A씨가 손수레를 들고 에스컬레이터에 올랐다가 이를 빼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공사 측은 해당 출구 에스컬레이터 운행을 중단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한편 이 같은 사고는 지난달에도 발생한 바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지난달에도 일어난 '승강장 카트 끼임 사고'


지난달 30일 오후 7시 41분경 지하철 7호선 노원역에서 한 승객이 쇼핑카트를 끌고 지하철에 탑승하려다 카트 앞바퀴가 지하철과 승강장 사이 공간에 빠지는 일이 발생했다.


이는 노인으로 알려진 해당 승객이 마트에서 배추 등 식자재를 구매한 후 카트에 담아 지하철까지 끌고 왔다가 벌어진 일이었다.


인사이트지난달 30일 서울 지하철 7호선 노원역 하행선에서 한 노인이 쇼핑카트를 끌고 열차를 타려다 출입문 사이 공간에 카트 앞바퀴가 끼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교통공사 관제 센터는 해당 열차를 정지시킨 뒤 승객 전원을 하차시켰고 뒤이어 오는 열차 운행도 중지시킨 후 시민과 협조해 열차를 밀어서 쇼핑카트를 꺼냈다.


이 과정에서 불꽃이 강하게 튀는 위험천만한 장면도 연출돼 심각했던 당시 상황을 알 수 있었다.


인사이트

지난달 30일 서울 지하철 7호선 노원역 하행선에서 한 노인이 쇼핑카트를 끌고 열차를 타려다 출입문 사이 공간에 카트 앞바퀴가 끼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 인스타그램 캡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