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련된 디자인과 보온성으로 따뜻한 겨울 완성시켜줄 노스페이스 '윈터 슈즈'

인사이트22 F/W 시즌 주력 '부띠' 및 '뮬' 제품 이미지 / 사진 제공 = 노스페이스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이달 초부터 이어진 영하의 기온에 일년 중 눈이 가장 많이 내린다는 '대설'을 맞아 발의 체온을 유지시켜주고 편안하고 안전한 착화감을 제공해 주는 방한화를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노스페이스는 세련된 디자인에 뛰어난 보온성과 착화감은 물론, 친환경 가치까지 만족시키는 '윈터 슈즈' 신제품을 출시했다.


올 겨울 새롭게 출시된 노스페이스의 '윈터 슈즈' 신제품은 우수한 기능성은 물론, 유니크하고 세련된 패턴으로 스타일리시한 데일리 아이템으로 연출하기 좋다. 또한 신발의 각 부분에 페트병 리사이클링, 가죽 리사이클링 소재, 생분해가 가능한 천연 울 인솔 및 윤리적 다운 인증을 받은 충전재를 적용해 가치 소비 트렌드까지 충족시키는 '친환경 윈터 슈즈'로 한층 더 진화했다.


윈터 슈즈의 대표 아이콘 '부띠' 하나면 올 겨울 준비는 끝


인사이트'부띠 숏' 제품컷 / 사진 제공 = 노스페이스


패딩 재킷을 연상시키는 특유의 볼륨감 넘치는 디자인과 뛰어난 보온성을 바탕으로 지난 2009년 첫 출시한 이래 매 겨울 시즌마다 큰 인기를 끌어온 노스페이스의 스테디셀러 '부띠'는 올 겨울 한층 다양한 디자인과 친환경 '에코 테크'를 더해 변신을 거듭했다. 


대표 제품인 '부띠 숏'은 트렌디한 설산 및 페이즐리 패턴 등을 더해 자칫 밋밋하기 쉬운 겨울 패션에 포인트로 활용하기 좋다. 윤리적 다운 인증을 받은 최고급 구스 다운을 적용해 보온성이 뛰어나고, 접지력이 뛰어난 '하이드로 스토퍼' 소재의 아웃솔을 적용해 미끄러운 빙판길, 눈길, 젖은 노면 등에서 안전한 보행을 도와준다. 또한 자연 생분해가 가능한 메리노 울 인솔과 리사이클링 가죽 소재를 적용한 친환경 제품이기도 하다.


노스페이스의 헤리티지 백팩인 보레알리스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보레알리스 부띠'는 발등 부위에 적용된 독특한 스트링 디자인이 특징인 라이프 스타일 방한화로서, 숏패딩, 플리스 재킷 및 야상 점퍼 등 대표적인 겨울 아이템과 매칭하여 다양한 코디로 연출하기 좋다.


페트병 리사이클링 소재를 접목해 탄생한 친환경 보온 충전재 '에코 티볼'과 자연 생분해가 가능하고 수분 조절 능력이 좋은 메리노 울 인솔을 적용한 친환경 방한화이다.


뛰어난 보온성과 활용도는 기본! 팔방미인 '뮬'의 화려한 변신!


인사이트'눕시 뮬' 및 '뮬 플리스' 제품컷(좌측부터) / 사진 제공 = 노스페이스


숏패딩의 근본인 '눕시 다운 재킷'과 매칭하기 좋은 '눕시 뮬'은 간편하게 착화가 가능하고 다양한 착장과 매칭하기 좋은 슬립온 스타일의 방한화로서 실외는 물론 실내에서도 활용하기 좋다. 


리사이클링 소재가 적용된 '에코 티볼' 충전재를 적용해 오염 물질을 닦아내거나, 물 세탁을 하는 등 관리가 편하다. 겨울철 빙판길에서도 안전한 보행을 도와준다. 또한 페트병 리사이클링 소재 및 가죽 리사이클링 소재를 적용했다.


뽀글이 재킷을 발끝에 옮겨둔 듯한 독특한 스타일이 눈에 띄는 '뮬 플리스'는 페트병 리사이클링 소재를 접목해 탄생한 친환경 보온 충전재 '에코 티볼'을 적용해 보온성과 친환경성을 모두 만족시켰다. 


화이트, 베이지 및 브라운 3색을 발 앞부터 순차적으로 적용한 유니크한 스타일을 제공해 주는 제품은 물론, 포근하고 세련된 느낌을 전해주는 샌드 쉘 및 다크 브라운 등 총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되어 취향에 따른 선택이 가능하다. 


레오파드 무늬를 연상시키는 패턴과 청키한 아웃솔이 눈에 띄는 '윈터 뮬' 또한 겨울철 포인트 아이템으로서 활용하기 좋고, 약 5cm에 달하는 신발 높이로 인해 키 높이 효과까지 가지고 있다.


영원아웃도어 관계자는 "발과 같이 땀샘이 발달돼 있는 신체 기관이 찬 바람을 맞으면 승화열을 빼앗겨 체온이 낮아질 수 있다"며 "본격적인 강추위가 시작된 올 겨울, 우수한 기능성과 세련된 디자인을 모두 갖춘 노스페이스의 친환경 윈터 슈즈와 함께 마음까지 따뜻해지는 연말연시를 보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