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왜 슬리퍼 신고 외교하냐" 비판...숨겨진 진실을 알아봤습니다

인사이트사진=대통령실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쓰레빠 외교냐"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청와대 상춘재에서 분홍색 슬리퍼를 신었다는 이유로 비난의 표적이 됐다.

'친문'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특히 김 여사를 향해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하지만 이 사실에 숨겨진 진실은 따로 있었다. 김 여사로서는 억울할 수밖에 없는 진실이 있었다.


인사이트사진=대통령실


지난 6일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청와대 상춘재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친교 차담을 가졌다.


이 자리는 시종일관 화기애애했다. 푹 주석은 "경제뿐 아니라 국방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의 여지가 많아 양국이 아시아에서 가장 좋은 파트너가 될 것을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푹 주석의 방한이 앞으로 양국 관계가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한 단계 도약하고 발전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화답했다.


김 여사도 "최근 베트남으로 여행을 가거나 베트남에서 일하는 많은 한국인들이 비자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언론 보도를 봤다"라며 "주석님께서 이 문제를 관심 있게 살펴봐 달라"고 요청했다.


푹 주석은 면밀하게 살펴보겠다고 이야기했다.


인사이트사진=대통령실


따뜻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차담이었지만, 사진 한 장이 문제가 됐다. 김 여사가 푹 주석 앞에서 다리를 꼬고 앉아 분홍색 슬리퍼를 신고 있는 사진이 문제로 지적됐다.


혼자서 '튀는' 생각인 분홍색 슬리퍼를 신는 게 말이 되냐는 지적이었다. "쓰레빠 외교냐", "다리는 왜 꼬냐", "예의 없다" 등의 지적이 튀어나왔다.


인사이트사진=대통령실


하지만 이는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기 때문에 나온 근거 없는 비난이었다.


상춘재는 원래 구두 등 밖에서 신는 신발이 아닌 '슬리퍼'를 신고 들어가야 하는 곳이다.


자세히 보면 윤석열 대통령도 슬리퍼를 신고 있다. 얼핏 보면 구두로 보일 수 있지만, 검은색 슬리퍼를 분명하게 신고 있다. 검은색 양말 때문에 단번에 구별이 되지 않지만, 슬리퍼가 맞다.


인사이트사진=대통령실


다른 사진을 보면 푹 주석도 검은색 슬리퍼를 신고 있다.


슬리퍼의 색깔은 입은 옷의 색과 맞췄다고 보는 게 합리적일 것으로 보인다.


다른 '밖'에서 찍은 사진을 보면 김 여사는 검은색 구두를 신고 있다. 상대에 대한 예를 갖췄다.


인사이트사진=대통령실


다리를 꼰 것도 문제로 지적하는 것은 어이가 없다는 반응이 훨씬 많다. 정상 혹은 영부인들이 모이는 자리에서 다리를 꼬는 게 부정적인 애티튜드로 여겨지지 않기 때문이다.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와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도 정상회담 자리에서 다리를 꼬았지만, 이를 지적하는 이들은 없었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과 캐나타 트뤼도 총리 / 뉴시스


한편 대통령실은 지난 5일 청와대 영빈관을 활용해 국빈 만찬 행사를 진행했다.


이어 상춘재도 '외교 무대'로 활용했다.


인사이트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 뉴스1


대통령실은 향후 지속적으로 청와대 영빈관을 활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