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01호에서 무슨 일이...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재활 트레이너 저격글 올렸다

인사이트Instagram .deok_su_ahn


축구 대표팀 트레이너가 SNS에 올린 저격성 글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한국 축구 대표팀 트레이너가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6일 안덕수 스포츠 트레이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들의 여정은 아름다웠고, 그들과 함께한 시간은 오래도록 기억될 것"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2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국 축구 대표팀과 한자리에 모여 인증샷을 찍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그는 "이 사진이 포르투갈과의 예선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이대로는 끝내지 말자며 2701호에 모여 했던 2701호 결의입니다"라고 사진을 설명했다.


인사이트Instagram .deok_su_ahn


"상상을 초월할 상식 밖의 일들이 있었다"


하지만 밝은 미소로 포르투갈전을 대비했던 선수들 표정과 달리 내부에선 많은 불상사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자신과 함께해 준 재활 트레이너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 안덕수 재활 트레이너는 "한 사람당 케어 시간이 짧게는 2시간, 길게는 3시간이었다.하루에 한 사람이 5~6명씩을 케어하다 보면 손이 퉁퉁 붓고 부르트기 일쑤였지만 그들이 흘린 땀 앞에는 고개 숙일 수밖에 없다"라고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deok_su_ahn


그러면서 안 트레이너는 "2701호에서는 많은 이들이 있었고, 2701호가 왜 생겼는지는 기자님들 연락 주시면 상상을 초월할 상식 밖의 일들 자세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부디 이번 일로 인해 반성하시고 개선해야 한국 축구의 미래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퉁퉁 불은 손 사진과 "제 식구 챙기지 마세요"라고 저격글 올리기도 해


그는 "저 또한 프로 축구팀에 20여 년 가까운 시간을 보낸 사람이기에 한국 축구의 미래를 생각 안 할 수가 없다. 바꾸세요. 그리고 제 식구 챙기기 하지 마세요"라고 밝혔다.


앞서 안덕수 재활 트레이너는 월드컵 기간에 SNS 등을 통해 카타르에서의 근황을 전했다.


그는 선수들을 케어하며 퉁퉁 불은 손을 공개하거나 누군가가 자신을 무시했다며 저격성 글을 올리기도 했다.


또 "2701호의 존재 이유가 뭔지 말씀드리겠다"며 "2701호는 대한축구협회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2701호의 정체를 알게 되면 선수들 비난 절대 못 하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