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인데 경기 못 뛰고 해설만 했던 이승우의 마지막 말...가슴을 울렸습니다

인사이트뉴스1


SBS 해설위원으로 변신한 이승우가 남긴 말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올해 SBS 해설위원으로 변신한 이승우가 4년 뒤 월드컵을 언급했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한국과 브라질의 16강전이 펼쳐졌다. 이날 한국은 브라질을 상대 1-4로 아쉬운 패배를 했다.


인사이트SBS


SBS에서는 박지성 해설위원과 배성재 캐스터, 그리고 올해 해설위원으로 깜짝 변신한 현역 이승우가 경기를 중계했다.


경기가 모두 끝난 후 박지성은 "한국 축구가 4년간 준비해온 것을 처음부터 끝까지 보여줬다. 12년 만에 16강에 진출한 것은 대단한 일"이라며 "고맙다고 칭찬해주고 싶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뉴스1


이승우의 해설 소감 "선수들 자랑스러워, 다음엔 나도.."


이승우는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SBS 해설위원으로 활동했다. 현역 선수의 날카로운 경기분석과 더불어 유쾌한 입담으로 호평 받았다.


이승우는 "위에서 지켜보니 우리나라 선수들이 얼마나 열심히 뛰었는지 보인다. 고맙고 자랑스럽다"고 해설위원으로서 대표팀의 경기를 본 소회를 전했다.


그러면서 "해설위원을 하며 많이 배웠고 선수로서도 성장한 것 같다. 다음에는 해설위원이 아닌 선수로서 다시 한번 (월드컵에) 도전하고 싶다. 월드컵 잔디를 밟고 골도 넣고 싶다"고 바랐다.


인사이트SBS


박지성 역시 "4년 뒤 경기장에서 대한민국을 이끄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며 "멋진 모습으로 기쁘게 해줄 것이라 믿고 다음 월드컵을 기대하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