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전 패배로 16강에서 탈락한 선수들에게 안정환이 소리친 한마디

인사이트안정환 MBC 축구 해설위원 / 뉴스1


안정환이 후배들 위해 남긴 말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안정환 MBC 축구 해설위원이 브라질전 패배 직후 선수들에게 남긴 말이 눈길을 끌었다. 


후배들을 향해 남긴 그의 한마디는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고 있다. 


6일(한국 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한국은 브라질에 1-4로 패배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날 선수들은 열심히 뛰었으나 조별리그에서 무리한 탓인지 체력이 저하된 모습을 보였다. 휘슬이 울린 뒤 패배를 실감한 선수들은 결국 그라운드에 그대로 주저앉았다. 


표정에는 아쉬움이 묻어났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이룬 16강 진출이었기에 선수들이 느끼는 안타까움은 말로 이뤄 표현하기 힘들다. 


이날 경기 중계를 맡았던 김성주는 "아쉬움 속에 이번 대회를 마무리하는 한국입니다"라고 했다. 


인사이트김성주와 안정환 / 뉴스1


"주저앉을 필요 없습니다, 일어서도 돼요"


그때 옆에 있던 안정환이 크게 소리쳤다. 


그는 "우리 선수들 운동장에 주저앉아 있는데 아 앉을 필요 없어요"라며 "우리는 목표 이뤘어요. 주저앉을 필요 없습니다, 일어서도 돼요"라고 격려했다. 


후배들을 향한 그의 마음이 드러나는 대목이었다. 


인사이트뉴스1


김성주는 "세계 최강 브라질을 상대로 1대4 아쉬운 경기 결과지만 우리 선수들 16강까지 진출하는데 최선을 다했다. 목표는 이뤘지만 또 한 번의 과제를 안게 됐다"고 했다. 


안정환도 "이번 경기는 아주 큰 아쉬움을 안고 경기장을 떠나게 됐지만 전체적으로 봤을 땐 우리가 충분히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경기의 아쉬움은 만회를 해서 앞으로 더 나갈 수 있는 밑거름이 되면 된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인사이트안정환 / GettyimagesKoera


안정환은 과거 뛰어난 볼컨트롤과 드리블, 정확한 패스와 반박자 빠르고 정교한 슈팅으로 인해 '판타지 스타'로 불리며 큰 사랑을 받았던 축구선수다. 


FIFA 월드컵에서 3골을 넣어 박지성, 손흥민과 함께 아시아 최다 득점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운동선수라고는 믿기 힘들 정도로 화려하고 완벽한 외모를 갖춰 수많은 여성 팬을 몰고 다니던 선수였다. 


인사이트뉴스1


다음 월드컵이 더욱 기대되는 한국 축구대표팀


한편 한국 축구대표팀을 두고 16강전에서 떨어졌지만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가 나온다. 브라질을 상대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으며 미래의 한국 축구를 이끌 젊은 선수들을 재발견하는 계기가 됐다. 


한국 선수 최초로 월드컵 한 경기 2골을 기록한 조규성, 그림 같은 중거리 슛으로 브라질을 골망을 흔든 백승호, 포르투갈전 극장골의 주인공 황희찬, 게임 체인저 이강인은 대표팀이 거둔 최대 수확으로 꼽힌다. 


여기에 나폴리에서 뛰고 있는 김민재, 프라이부르크의 정우영, 올림피아코스의 황인범, FC 서울의 나상호 등이 한국 축구의 미래를 이끌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뉴스1


이들은 나란히 20대 초중반 나이에 세계 최고의 무대에서 값진 경험을 쌓을 수 있었다. 이들의 기량이 절정에 오르는 4년 뒤 월드컵에서의 활약은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주장 손흥민은 "어린 선수들이 너무 잘해줘서 고맙고 월드컵이라는 무대에서 실력을 펼칠 수 있어 자랑스럽다"며 "선수들이 꾸준히 더 잘해줘야 되고 앞으로도 책임감을 가지고 해줘야 되는 부분이다"고 했다. 


이어 "이게 끝이 아니라 더 잘할 수 있는 선수들이 됐으면 좋겠다"고 격려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