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선수들 비난하지 말라"...무례한 외신 기자 질문에 발끈한 '캡틴' 손흥민이 날린 일침 (+영상)

인사이트Twitter 'beINSPORTS_EN'


한국 축구대표팀, 아쉽게 8강 진출 실패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이 브라질을 상대로 패배하며 아쉽게 사상 첫 원정 월드컵 8강 진출의 꿈을 접었다.


6일(한국 시간) 오전 4시 한국 축구대표팀은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1-4로 패배했다.


인사이트Twitter 'beINSPORTS_EN'


선수들은 2010년 이후 12년 만에 월드컵 16강에 올라 투혼을 펼쳤다.


특히 소속팀에서 안와골절상을 당해 수술까지 받은 손흥민은 안면 보호대를 쓰고 그라운드를 질주했다.


인사이트Twitter 'beINSPORTS_EN'


주장의 품격 보여준 손흥민


이 가운데 손흥민이 경기 후 인터뷰에서 한 기자의 무례한 질문에 망설임 없이 내놓은 답변이 화제다.


이날 카타르 매체 비인스포츠(beIN SPORTS)는 공식 트위터 계정에 손흥민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인사이트Twitter 'beINSPORTS_EN'


기자는 "오늘 굉장히 힘든 경기였다. 전반전은 후반전보다 (경기력이) 좋지 않았던 것 같다"며 "포르투갈전과 비교했을 때 오늘 한국 대표팀 선수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거냐"고 물었다.


그러자 손흥민은 굳은 표정으로 "아니다, 우리는 모든 걸 쏟아부었다"고 대답하며 "그런 식으로 우리를 비난하지 말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손흥민 "우리 팀 선수들이 정말 자랑스럽다"


선수들을 탓하는 듯한 질문에 손흥민은 주장으로서 약간 발끈하는 모습을 보이기까지 해 더욱 감동을 안겼다.


이어 손흥민은 "우리 팀 선수들이 오늘 이뤄낸 것들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thekfa'


그러면서 "그들은 경기에 모든 걸 바쳤기 때문에 어떤 선수도 탓하고 싶지 않다. 이 젊은이들이 국가를 위해 해낸 놀라운 일들이 정말 자랑스럽고 기쁘다"고 덧붙였다.


인터뷰 영상을 본 국내 팬들은 "이게 대한민국의 캡틴이다", "아닌 건 확실하게 선 그어주는 거 정말 멋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감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