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 준 '프랑스 심판'...골문 앞서 조규성 패대기치는 브라질 선수 보고 한 황당 행동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국이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6차전 경기에서 브라질에 1대4로 패했다.


6일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는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6차전 '한국 VS 브라질' 경기가 열렸다


인사이트뉴스1


한국은 전반에만 4실점을 했는데, 두 번째 실점이었던 페널티킥이 대량 실점에 결정적인 영향을 줬다.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나온 심판의 판정이었기 때문이다. 축구종가 영국의 스포츠 매체들도 의문을 제기할 정도니 선수들도 흔들렸을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뉴스1


경기를 보던 축구팬들은 그 장면을 페널티킥을 줄 정도라면 우리 공격 상황에서 나온 브라질의 수비 장면도 페널티킥이 돼야 맞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팬들이 격하게 흥분한 장면은 후반전에 나왔다.


손흥민과 조규성이 문전에서 브라질 수비수들과 경합하는 과정에서였다. 좌측에서 날아오는 크로스에 헤딩을 하려던 조규성은 브라질 수비수의 팔에 뒤통수를 가격 당하고 말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제대로 경합하지 못한 채 볼을 그대로 흘려보내게 됐다.


조규성은 두 손을 땅에 짚을 정도로 쓰러진 채 고통을 호소했다. 하지만 심판은 그 어떤 판정도 내리지 않았다.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수비 때 쓰면 안 되는 부위인 팔을 썼음에도 심판 클레망 튀르팽은 페널티킥을 불지 않았다. 1차전 우루과이전에서도 석연치 않은 판정을 했던 그가 또다시 같은 짓을 저질렀다.


팬들은 "우려했던 일이 벌어졌다"라며 "심판이 조금만 공정했어도 대참사는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인사이트뉴시스


한편 한국은 전반에만 4골을 내줬다. 하지만 하프타임을 보낸 뒤 후반전부터는 다른 팀이 됐다.


브라질의 강력함 앞에 무릎 꿇고 두줄 수비를 하기보다는 맞불을 놓으며 끊임없이 골 각을 쟀다.


그리고 후반 31분, 백승호의 xG(기대득점)값 0.03에 빛나는 중거리골이 터져 나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