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에 패한 뒤 손흥민이 "죄송하다"며 남긴 9글자, 모두를 울렸다

인사이트뉴스1


손흥민이 브라질전 후 남긴 슬픈 말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손흥민이 브라질전 직후 남긴 9글자의 말이 한국 팬들을 눈물 짓게 만들었다.


6일(한국 시간) 새벽 4시부터 카타르 도하에서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 한국전이 열렸다.


이날 대한민국은 브라질에 뒤지지 않는 경기력을 보여줬지만 4-1로 패했다.


인사이트뉴스1


경기 직후 손흥민 "죄송스럽다" 사과해


전반에만 4골을 내어주며 경기의 주도권을 내줬지만, 후반 31분 백승호의 만회 골로 간격을 좁혔다.


이후 선수들은 최선을 다해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세계 랭킹 1위 브라질과의 실력 차이를 이겨내지 못했다.


경기 직후 손흥민은 인터뷰를 통해 "팬 여러분께서 응원해주셨는데 죄송스럽다"라며 "저희도 최선을 다했으나 너무 어려운 경기를 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그래도 선수들 모두 여기까지 오는데 자랑스럽게 싸워줬다"라며 "헌신하고 노력한 것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응원해주신 것에 대해 기대에 미치지 못해 너무 죄송스럽단 말씀밖에 드릴 것이 없다"며 "그래도 선수들, 스태프들 정말 최선을 다해 이 경기를 준비했기 때문에 이해해주시면 좋겠다"라고 조심스레 전했다.


16강 진출이란 쾌거를 이루고도 "이해해주시면 좋겠다"라고 양해를 구한 손흥민의 인터뷰에 많은 이들이 안타깝단 반응과 함께 응원의 목소리를 더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마스크 때문에 통증 심해진 것 아니냔 질문에 "저는 괜찮다"


이날 손흥민은 마스크를 쓰고 경기하느라 통증이 심화된 것은 아니냔 질문에 "선수들 고생한 것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기 때문에 저는 괜찮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한국 축구 사상 두 번째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 쾌거를 이룬 파울루 벤투(53·포르투갈) 감독은 브라질전 직후 기자회견에서 "한국 대표팀 감독직 재계약을 안 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선수들과 대한축구협회 회장에게 내 결정을 말했다. 결정은 이미 지난 9월에 이뤄졌다"라고 전했다.


이로써 벤투 감독과 대한민국 축구의 4년 간 동행은 막을 내리게 된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