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출전한 백승호, 메시+음바페 넘어...브라질전 골로 '역대급 기록' 세웠다 (+직관영상)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우승후보' 브라질은 몸풀기에 불과한(?) 조별예선과는 달리 지면 바로 탈락인 토너먼트에서 완전히 달라졌다.


그야말로 압도적이었다. 포지션마다 '월클'이 자리한 브라질은 난공불락이었다.


인사이트뉴시수


하지만 '바르셀로나 유스', '라마시아'로 촉망받던 백승호가 이 벽을 조금이나마 무너뜨렸다. 리오넬 메시와 킬리안 음바페의 기록도 뛰어넘었다.


6일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는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6차전 '한국 VS 브라질' 경기가 열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 경기에서 한국은 먼저 네 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전반전에만 네 골을 내줘 후반전에 '대참사' 우려의 목소리가 커졌다.


다행스럽게도 전열을 가다듬은 한국은 브라질에 물러서지 않고 맞섰다.


이 결실은 후반 31분 맺어졌다. 후반 20분에 황인범과 교체돼 들어온 백승호가 벼락같은 중거리슛으로 브라질의 골망을 찢어버린 것이다.


YouTube '호주시골촌놈TV'


이 골은 '야신상 후보'인 브라질의 수문장 알리송 베케르를 처음 뚫어내는 골이었다.


또한 백승호의 골은 메시가 만들어낸 기록을 무너뜨리는 것이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메시는 호주와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었는데, 이 골의 xG값 0.04였다. xG는 기대 득점(Expected Goals, xG)을 말한다. 특정 위치와 특정 상황에서 골을 넣기 위해 슈팅하였을 때 득점할 확률을 말한다.


수치가 1에 가까울수록 넣기 쉬운 골이라는 이야기다. 반대로 멀어질수록 넣기 어려운 골임을 뜻한다. 음바페가 폴란드와 경기에서 넣은 골도 0.04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백승호는 이 두개를 모두 뛰어넘었다. 공식적으로 백승호의 xG값은 0.03이다. 이번 월드컵 기록을 갈아치웠다.


축구팬들은 "메시와 음바페를 모두 넘었다는 게 놀랍다"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또한 "내년에 열리는 아시안컵이 더욱 기대된다"라며 계속해서 응원하겠다는 뜻을 보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