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폼 교환하며 이강인 가슴 어택한 네이마르...당황한 이강인의 '찐 반응' (+영상)

인사이트Twitter 'Telemundo'


브라질 대표팀 핵심 네이마르, 이강인과 유니폼 교환해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세계 최강 브라질이라는 벽에 막혀 8강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 대표팀은 6일(한국 시간)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1-4로 패했다.


이런 가운데 경기 후 훈훈한 장면이 포착됐다. 네이마르와 이강인이 유니폼을 교환하는 장면이었다.


Twitter 'Telemundo'


네이마르가 먼저 이강인에 유니폼 교환 요청


NBC유니버설 계열 매체 텔레문도(Telemundo)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네이마르의 멋진 제스처! 네이마르가 이강인과 유니폼 교환을 요청했다"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이강인이 선수 입장 터널에서 네이마르를 기다렸다.


이후 네이마르는 이강인과 반갑게 악수를 나누며 인사한 후 그를 툭 치고 유니폼을 벗으며 먼저 유니폼을 교환하자는 제스처를 취했다.


인사이트Twitter 'Telemundo'


이에 이강인도 유니폼을 벗었고 네이마르에게 유니폼을 받으며 자신의 유니폼을 전했다.


이강인은 여유롭게 윙크하는 익살스러운 모습까지 보였다. 네이마르는 이강인의 가슴을 툭 치며 응답(?) 했다.


그러자 이강인은 잠시 당황한 눈빛으로 그를 돌아봐 웃음을 안겼다.


훈훈한 두 선수의 모습을 본 팬들은 "둘 다 너무 귀엽다", "이강인이 기다리는 걸 보고 교환한 것 같은데 너무 훈훈하다", "역시 강인이가 미래다", "네이마르가 이강인의 실력을 알아본 듯"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Twitter 'Telemundo'


브라질, 경기 시작 7분 만에 득점


한편 이날 경기에서는 전반 7분 만에 한국의 수비가 뚫리면서 비니시우스 주니오르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13분에는 네이마르가 페널티킥으로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이어 전반 29분 히샤를리송이, 전반 36분에는 루카스 파케타가 잇따라 골을 넣었다.


한국은 후반 20분 황인범과 교체 투입돼 월드컵 데뷔전을 치른 백승호가 후반 1분 왼발 중거리 슛으로 추격 골을 터뜨렸으나 결국 4대 1로 패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