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16강 이끈 벤투 감독, 대표팀 떠난다..."재계약 안 하기로"

월드컵 16강 쾌거를 이뤄낸 파울루 벤투 감독이 재계약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파울루 벤투, 대표팀 떠난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한국 축구를 사상 두 번째 원정 월드컵 16강으로 이끈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이 재계약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한국과 브라질의 16강전이 펼쳐졌다. 이날 한국은 브라질을 상대 1-4로 아쉬운 패배를 했다.


경기 후 벤투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감독 재계약을 안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선수들과 대한축구협회에 내 결정을 말했다"며 "결정은 이미 지난 9월에 이뤄졌고, 오늘 정몽규 축구협회장과 면담에서 최종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벤투 감독은 "이제 미래를 생각할 때"라며 "앞으로 쉬면서 재충전하고 그 뒤에 향후 거취에 대해 선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벤투 감독은 지난 2018년 대표팀 사령탑으로 부임해 4년 이상 역대 최장수 감독으로 선수들과 함께 했다.


인사이트뉴스1


벤투 "한국 대표팀 이끌 수 있어 자랑스러워"


그는 "우리 선수들이 이뤄낸 것에 대해 고맙다. 그동안 한국 대표팀을 이끌 수 있어서 매우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한편 벤투 감독은 이번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서는 조별리그에서 1승 1무 1패를 거두며 사상 두 번째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을 지휘했다.


벤투 감독은 "오늘 경기도 대담하게 잘 뛰었고 최선을 다했다. 지금까지 같이 일했던 선수 가운데 최고였다"고 대표팀 선수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인사이트뉴스1